Friday, December 2, 2022
spot_img
HomeKYUNGA On a wonderful day in October

[Travel] On a wonderful day in October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Photo by ©kyunga

“빛”이 담겨있다. 빛을 찍어 사진에 담는 일은 놀라운 경험이다. 마치 수채화처럼, 밝고 맑고 그윽하다. 고등학교 미술시간, 인상파 화가처럼 수채화에 빛을 넣고 싶었지만 결국 표현하지 못했다. 나의 그림은 물감이 섞여 어둡고 축축했다. 밝은 물감에 밝음을 더했지만 결코 빛이 되지 않았다. 이유도 모른 채, 그렇게 나의 미술시간은 영원히 끝이 나고 말았다.

It contains “light”. Taking pictures of the light is an amazing experience. Like a watercolor painting, it is bright, clear and mellow. In art class in high school, like an Impressionist painter, I wanted to put light into watercolor paintings, but in the end I couldn’t. My paintings were dark and damp with a mixture of paints. I added brightness to the bright paint, but it never became light. Without knowing the reason, my art class ended like that forever.

세계 미술사를 뒤흔든 프랑스 인상파 화가들의 예술과 삶은 지금도 우리 곁에 있다. 모네, 르느와르, 드가, 바지유, 마네, 세잔은 “빛”을 그린 사람들이다. 19세기말, 사실주의가 판치던 프랑스 미술계 이단아들이었다. 이들은 당시 미술 사조에 맞서, 색채에 관한 개념을 바꿔놓았다. 특히 빛에 노출되는 풍경이나 정물의 강인한 인상을 순간 포착해 화폭에 담았다.

The art and life of the French Impressionists who shook the world art history are still with us today. Monet, Renoir, Degas, Baggie, Manet, and Cézanne are the people who painted “light”.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they were the heretics of the French art world, where realism prevailed. They changed the concept of color in opposition to the art trends of the time. In particular, they captured the strong impression of a landscape or still life exposed to light at the moment and put it in their canvases.

인상주의 화가들은 빛에 따라 시시로 변하는 자연과 사물의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 캔버스를 가지고 야외로 나갔다. 이들은 여러 가지 색채를 이용하여 자연광을 표현하고 빛과 색의 무한한 다양성을 실험했다. 그리고 자신의 색채로 빛을 그렸다.

Impressionist painters went outdoors with canvases to capture the appearance of nature and objects that change from time to time depending on the light. They used various colors to express natural light and experimented with the infinite variety of light and color. And they painted the light with their own colors.

클로드 모네의 1872년 작, “인상, 해돋이”는 마치 수채화 같다. 그 작품에서 나는 잔잔한 수채화 빛을 보았다. 지금 나는 또 다른 수채화 빛을 보고 있다.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Claude Monet’s 1872 “Impression, Sunrise” is like a watercolor painting. In that work, I saw a gentle watercolor glow. Now I’m looking at another watercolor glow. On a wonderful day in October!





Story of K-pop

경기도 여주 강천섬 은행나무길입니다. 캠핑도 할수도 있고 아이들과 함께 소풍 나들이 좋은곳 입니다. 강천섬 주차장에 주차하시고 데크 길따라 걸어 가시면 됩니다. 은행나무길 걸으며 멋진 추억 만들어보셔요~~ 바리톤 김동규님의 “10월의 어느 멋진 날”을 들으시면요!

This is the Ginkgo Road in Gangcheon Island, Yeoju, Gyeonggi-do. It is a great place for camping and picnics with children. Park in the Gangcheon Island parking lot and walk along the deck road. Take a walk on the ginkgo tree road and make wonderful memories~~

  • 주차장 무료 free parking
  • 입장료 공짜 free entrance fee
  • 도시락 싸들고 나들이 가셔도 좋고 You can pack your lunch and go on a picnic.
  • 캠핑가셔도 좋아요~~ You can also go camping.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 김동규, 임금희 (사)김자경오페라단 (출처: 김자경오페라단)
Korean Lyrics & English Trans.
  • 눈을 뜨기 힘든 가을 보다 높은
    [nun·eul / tteu·gi / him·deun / ga·eul / bo·da / nop·eun]
    Higher than the autumn when it’s hard to open my eyes
  • 저 하늘이 기분 좋아
    [jeo / ha·neul·i / gi·bun / joh·a]
    I feel like that sky
  • 휴일 아침이면 나를 깨운 전화
    [hyu·il / achim·i·myeon / na·leul / kkae·un / jeon·hwa]
    The phone that wakes me up on holiday mornings
  • 오늘은 어디서 무얼 할까
    [o·neul·eun / eo·di·seo / mu·eol / hal·kka]
    Where and what to do today
  •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chang·bakk·e / anj·eun / ba·lam / han / jeom·e·do]
    Even the wind that sits outside the window
  • 사랑은 가득한 걸
    [sa·lang·eun / ga·deug·han / geol]
    is full of love.
  •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neol / man·nan / se·sang / deo·neun / so·won / eobs·eo]
    I have no more wishes in the world where I met you
  •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ba·laem·eun / joe·ga / doel / te·ni·kka]
    because wishing will become a sin
  • 가끔 두려워져 지난 밤 꿈처럼
    [ga·kkeum / du·lyeo·wo·jyeo / ji·nan / bam / kkum·cheo·leom]
    Sometimes I get scared like last night’s dream
  • 사라질까 기도해
    [sa·la·jil·kka / gi·do·hae]
    I pray for fear of disappearing
  • 매일 너를 보고 너의 손을 잡고
    [mae·il / neo·leul / bo·go, // neo·ui / son·eul / jab·go]
    I see you every day and hold your hand
  • 내 곁에 있는 너를 확인해
    [nae / gyeot·e / iss·neun / neo·leul / hwag·in·hae]
    I check on you who’s next to me
  •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chang·bakk·e / anj·eun / ba·lam / han / jeom·e·do]
    Even the wind that sits outside the window
  • 사랑은 가득한 걸
    [sa·lang·eun / ga·deug·han / geol]
    is full of love.
  •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neol / man·nan / se·sang / deo·neun / so·won / eobs·eo]
    I have no more wishes in the world where I met you
  •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ba·laem·eun / joe·ga / doel / te·ni·kka]
    because wishing will become a sin
  • 살아가는 이유 꿈을 꾸는 이유
    [sal·a·ga·neun / i·yu, // kkum·eul / kku·neun / i·yu]
    Reason to live, reason to dream
  • 모두가 너라는 걸
    [mo·du·ga / neo·la·neun / geol]
    that everything is you
  • 네가 있는 세상 살아가는 동안
    [ne·ga / iss·neun / se·sang / sal·a·ga·neun / dong·an]
    for me to live in the world you’re in
  • 더 좋은 것은 없을 거야
    [deo / joh·eun / geos·eun / eobs·eul / geo·ya]
    There’s nothing better
  •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
    [si·wol·ui / eo·neu / meos·jin / nal·e]
    On a wonderful day in October

https://ramenmall.comspot_img

Most Popular

[K-pop] Sensitive / Nine9

[K-pop] ELEVEN / IVE

[K-pop] “Coin” / IU

[K-pop] Seoul / BOL4

[K-pop] Attention / NewJe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