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une 4, 2023
spot_img
HomeKYUNGA An Unfulfilled Reunion with a School Girl

[Travel] An Unfulfilled Reunion with a School Girl

어느 여학생과 이루지 못한 재회

Photo by ©kyunga

I was passing by Gapyeong, Gyeonggi-do, on an intercity bus. A group of schoolgirls got on the bus and all took their seats in the back. As the bus passed a stop or two, a school girl approached me. She is a student at Gapyeong High School, and she wants to write a letter and asked for my address. I was taken aback for a moment, but I gladly gave my address to her. All the school girls got off, and I arrived in Seoul a few hours later. At that time, I was in my early 20s, about to enlist in the military.

시외버스를 타고 경기도 가평을 지나고 있었다. 한 무리의 여학생이 왁자지껄 버스에 오르더니 모두 뒷자석에 자리를 잡았다. 한 두 정거장을 지나고 있을 때, 한 여학생이 나에게 다가왔다. 그리고 자기는 가평 고등학교 학생인데, 편지를 쓰고 싶다고 주소를 달라고 요청했다. 순간 당황했지만, 나는 흔쾌히 주소를 그 여학생에게 주었다. 여학생들이 모두 내리고, 나도 몇 시간 뒤에 서울에 도착했다. 그때 나는 입대를 앞둔, 20대 초반이었다.





Around the time I forgot about it, a letter came from the girl. I don’t remember all the contents of the letter, but she said she wanted to date me. At that time, I was about to enlist in the military. So, I wrote a letter saying that I am grateful, but that I should go to the army soon. She said that she would visit me when I go to the army. We exchanged letters several times. One day, she sent me a letter saying that she wanted to invite me to the school festival in about a month, and that she would meet me at the school gate on the day of the festival.

그 일을 잊고 있을 즈음에 그 여학생에게서 편지가 왔다. 편지의 내용이 다 기억나지는 않지만 나랑 사귀고 싶다고 했다. 그때 나는 입대를 앞두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마음은 고맙지만 곧 군대에 가야 한다고 편지에 써서 보냈다. 그 여학생은 내가 군대에 가면 면회 오겠다고 했다. 우리는 몇번 편지를 주고 받았다. 어느날 그 여학생이 약 한 달 뒤에 있는 학교 축제에 나를 초청하고 싶다면서 축제 당일에 학교 정문에서 만나자고 편지를 보냈다.





In fact, I had seen the girl on the bus for a while, and had only exchanged letters a few times. And I thought about it for several days because it was a little awkward to participate in the high school festival. However, early in the morning on the day of the festival, I got on an intercity bus. I think I got off at a stop in Gapyeong and walked a little to school. When I arrived at school, the school campus, which should have been noisy for the festival, was very quiet. I looked inside the school for a while, but I couldn’t feel the festive atmosphere at all. I couldn’t even see the girl.

사실 나는 그 여학생을 버스에서 잠시 보았었고, 편지를 몇번 주고 받았을 뿐이었다. 그리고 고등학교 축제에 참가하는 것이 좀 어색해서 여러 날 고민했었다. 하지만, 축제 당일 이른 아침에 나는 시외버스에 몸을 실었다. 가평 어느 정거장에서 내려 학교까지 좀 걸었던 것 같다. 학교에 도착했을 때 축제로 시끄러워야 할 학교 교정이 아주 조용했다. 학교 내부를 한참 동안 살펴보았으나 축제 분위기를 전혀 느낄 수 없었다. 그 여학생도 볼 수 없었다.





It seemed that I was possessed by something. I didn’t know why, but I turned around and walked slowly. Rather than breaking the promise, I was more distracted because I was about to enlist in the military. Hunger came suddenly. I went into a shabby restaurant nearby. I was soaked in a strange feeling as I savored the rustic and rich country table set on the wooden table. And I smiled thinking, “Yes, this is also the romance of my youth!”

무엇인가에 홀린 듯 했다. 이유를 알 수 없었으나 나는 발길을 돌려 천천히 걸었다. 약속이 어긋난 것 보다는 입대가 직전이라 마음이 더 산란했다. 갑자기 허기가 몰려왔다. 근처에 있는 허름한 식당으로 들어갔다. 원목 테이블에 차려진 투박하고 풍성한 시골 밥상을 음미하며 나는 묘한 감회에 젖었다. 그리고 “그래, 이것도 내 청춘의 낭만이야!”라고 생각하며 웃음을 지었다.





I belatedly learned from the girl that the school festival had been canceled. Some time later, on a very cold winter day in December, I joined the 102nd supplementary battalion in Chuncheon. The girl wanted to come see me, but with my enlistment, we lost contact. The unfulfilled reunion with a school girl in Gapyeong remains as a memory!

그 여학생으로부터 학교 축제가 취소됐다는 소식을 뒤늦게 알게되었다. 얼마후, 12월 아주 추운 겨울에 나는 춘천에 있는 102보충대로 들어갔다. 그 여학생은 나를 보러 오기를 원했으나 나의 입대와 함께 연락이 두절되었다. 가평의 어느 여학생과 이루지 못한 재회는 그렇게 추억으로 남았다!

Rustic Country Dining Table in The City. 도시에서 맛보는 투박한 시골 밥상

Korean meals are full of sincerity. Koreans do not mind the hassle of making numerous side dishes to accompany rice and soup. If the food does not contain sincerity, it will not taste or look good. If you think about your health, you should find a natural meal table filled with sincerity above all else.

한국인의 밥상에는 정성이 가득하다. 밥과 국에 곁들여지는 수 많은 반찬을 만드는 그 번거로움을 마다하지 않는다. 음식에 정성이 담기지 않으면 맛도 보기도 좋지 않다. 건강을 생각한다면 무엇보다도 정성이 담긴 자연적인 밥상을 찾아야 한다.





Hanjeongsik with 50 or 100 side dishes can still be tasted all over Korea. You may think this is excessive waste, but sincerity in preparing food using various ingredients is a Korean food culture and tradition that has been passed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50가지 또는 100가지 반찬을 내 놓는 한정식을 지금도 한국 곳곳에서 맛 볼 수 있다. 이것이 지나칠 정도의 낭비라 생각할 수 있지만, 다양한 식자재를 사용해 음식을 만드는 정성은 대대로 이어져 온 한국인의 음식문화이자 전통이다.

솥(sot=iron pot), Korean traditional cauldron made of cast iron.

A cauldron, seen in rural areas, is a traditional Korean cooking tool. In the past, a large cauldron that could feed dozens of people could easily be seen in any house in the countryside. Now that there are electric rice cookers, it is rare to see rice cooked in a pot made of cast iron. Even more so in the city.

시골 농촌에서 볼 수 있었던 가마솥은 한국의 전통적인 밥을 짓는 도구이다. 예전에는 수십 명이 먹을 수 있는 대형 가마솥을 시골 어느 집에서나 쉽게 볼 수 있었다. 지금은 전기 밥솥이 있어 무쇠로 만든 솥에 밥을 짓는 풍경을 거의 볼 수가 없다. 도시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Story of Travel

This is Toenmaru Restaurant located in Songpa-gu, Seoul. Cast iron pot rice is served on the spot at each table. Each side dish is delicious and all refills are available. This restaurant is over 20 years old. It was 5,000 won (about $5.00 dollars) 20 years ago, but now it is 25,000 won (about $25.00 dollars) due to inflation. And there are no tips on Korean dining tables. You may have to wait for a long time at this restaurant if you don’t make a reservation in advance. If there is no seat, you will have to wait for a long time. Reservation is required. The parking lot is also spacious and there is a parking guide, so it’s good to park.

  • In a traditional Korean house, the large floor between the rooms is called ‘daecheong’, and the floor that connects each room and the daecheong to the yard is called ‘Toenmaru’.

Toen·ma·ru dining table
Address: 11 Songpa-daero 22-gil, Songpa-gu, Seoul
(187m from Exit 1 of Munjeong Station)
Tel: +82-2-409-6979

서울 송파구에 있는 툇마루 밥상집입니다. 테이블 마다 즉석에서 무쇠 솥밥을 해줍니다. 반찬 하나 하나 몽땅 다 맛나고 몽땅 다 리필 가능합니다. 20년이 넘은 식당 입니다. 20년 전에는 5천원이였는데, 물가상승으로 지금은 2만5천원이네요. 미리 예약 안함 한참 기둘려야해여~~ㅋ 웨이팅을 하고도 오래 기다립니다. 예약은 필수예요. 주차장도 넓고 주차 안내하시는 분이 따로 계셔 주차하기도 좋답니다.

툇마루 밥상
주소: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22길 11 (문정역 1번 출구에서187m)
URL: https://naver.me/GT03G0IG
전화: 02-409-6979

Multigrain Rice 잡곡밥
Grilled Fish 생선구이
Variety of Side Dishes
Kimchi Soup & Soybean Paste Soup 김치찌개 & 된장찌개
툇마루 밥상, 서울 송파구
Toenmaru Babsang, Songpa-gu, Seoul
솥(sot=iron pot), Korean traditional cauldron made of cast iron.




STUDENT JOURNALIST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