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1, 2024
spot_img
HomeKorea광주로 집결된 9개국 다층적인 동시대 미술

광주로 집결된 9개국 다층적인 동시대 미술

GWANGJU, KOREA
  • Outline of the 14th Gwangju Biennale Pavilion
  • During the Gwangju Biennale, exhibitions from 9 countries will be organically showcased
  • Matching overseas renowned institutions with local cultural and artistic organizations to visualize cultural scenes
  • Establishing a sustainable exchange system between local and foreign cultural and artistic institutions.

Multilayered Contemporary Art from 9 Countries Gathered in GWANGJU

As the 14th Gwangju Biennale will take place from April 7th to July 9th, the outlines of each pavilion participating in the Gwangju Biennale, in which renowned foreign cultural and artistic institutions participate, have been revealed. The Gwangju Biennale Pavilion, which is the largest ever, will be held during this period.

(SOURCE: GWANGJU BIENNALE)

On the 21st, the Gwangju Biennale Foundation (CEO Park Yang-woo) announced the exhibition titles, participating artists, curators, and progress of each country’s pavilion.

This year’s Gwangju Biennale Pavilion will feature a total of 9 countries: Netherlands, Switzerland, Ukraine, Israel, Italy, China, Canada, Poland, and France. In addition, the Gwangju Biennale will collaborate with local organizations such as Gwangju City Museum of Art, Leeum, Gwangju Media Art Platform, Donggok Art Museum, Eunam Museum of Art, Lee Kang-ha Art Museum, 10 Years After Ground, Yanglim Museum of Art, and Gallery Podo Tree to showcase the exhibitions at various locations.

Each country’s pavilion will interact with the main exhibition, “Soft and Weak Like Water,” which encompasses contemporary issues such as climate change, national traditions, and minority cultures. The pavilions are expected to resonate with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llaborating organizations, such as public art museums, alternative spaces, and private art museums that represent the local community.

The Netherlands Pavilion focuses on the role of military-industrial complexes in climate crimes, and presents a “trial performance” that brings the government and corporations responsible for destroying the ecosystem to justice. The Italy Pavilion uses water as a metaphor to transcend the anthropocentric and dichotomous paradigm, and presents the possibility of change through a relationship with nature and sustainable coexistence.

The Swiss Pavilion presents a collaborative exhibition of eight young Korean and Swiss photographers, commemorating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Switzerland, and newly configured for the Gwangju Biennale. Through approximately 50 photographs, videos, and installation works, the exhibition offers various artistic perspectives on the digital transformation of urban environments and human perception, and the resulting social changes.

The Chinese Pavilion creates a modern exhibition space using bamboo, which has had the deepest influence on Chinese civilization, and visualizes the harmony between tradition and modernity through sculptures and images.

The Canada Pavilion is an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anada in 2023, supported by the Canadian Embassy in Korea. More than 90 drawings and sculptures created by 28 artists from Canada’s Kinngait will be on display, showcasing the current state of Inuit art in Canada, making it the first and largest Inuit art exhibition in Korea.

The Polish Pavilion will feature a public program associated with art critic Jerzy Ludwiński who coined the term “post-art,” which will be held in May at 10-year After Ground and Yangrim Ssalon.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Gallery Pod Aniołami in Yanglim-dong will also showcase works by the Ukrainian collective Freefilmers in solidarity and support of Ukraine.

The French Pavilion presents a specially reconstructed exhibition by Zineb Sedira, who received a special mention from the jury at the 59th Venice Biennale last year. The artist illuminates international solidarity between the past and present, based on historical liberation and struggle, cultural identity, and anti-colonialism.

The Israel Pavilion explores the essence of objects and their relationship with humans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video, objects, and installations, and it will be presented at the Gwangju Media Art Platform, a specialized exhibition space for media art.

The Ukrainian Pavilion is planning to screen contemporary Ukrainian films at the National Asian Culture Center, and the specific details are currently under discussion.

Park Yang-woo, the CEO of the Gwangju Biennale, stated, “Just as the Venice Biennale introduces its country’s art by operating national pavilions, the Gwangju Biennale Pavilion will also serve as a venue for cultural exchange between countries by showcasing their artists and artworks. As the global art community converges and unites around Gwangju, it will contribute to establishing Gwangju as the mecca of world art. In addition, it will provide a valuable opportunity for local residents as well as the Korean people to view various world arts.”

Meanwhile, the Gwangju Biennale Pavilion, which was launched in 2018 to promote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global art institutions, was participated by three institutions in 2018 and two institutions in 2021. This year’s event is expected to be the largest to date, with nine countries participating to weave Gwangju, the city of art, into a dynamic contemporary art scene.

(Inquiry) Exhibition Department: +82 (62) 608-4330.









■ 제14회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 윤곽

14th GWANGJU Biennale, “Soft and Weak like Water”

광주비엔날레 기간 동안 9개국 유기적으로 전시 선봬
해외 유수 기관과 광주지역 문화예술 기관 매칭해 시각 문화 현장화
지역-국외 문화예술기관 지속가능한 교류 시스템 구축

4월 7일부터 7월 9일까지 개최되는 제14회 광주비엔날레 기간 국외 유수 문화예술 기관이 참여하는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가운데 각 파빌리온 별 윤곽이 드러났다.

(재)광주비엔날레(대표이사 박양우)는 21일 각 국가별 전시 제목과 참여작가, 큐레이터 등 각 국가별 파빌리온 진행상황을 발표하였다.

이번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에는 네덜란드, 스위스,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이탈리아, 중국, 캐나다, 폴란드, 프랑스 총 9개국이 참여하며, 광주지역 협력기관인 광주시립미술관, 이이남 스튜디오,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 동곡미술관, 은암미술관, 이강하미술관, 10년후그라운드, 양림미술관, 갤러리 포도나무 등지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각 국가별 파빌리온은 동시대 화두인 기후 문제와 자국 전통, 소수민족 문화 등을 아우르면서 본전시 《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soft and weak like water)와 상호작용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 미술관 혹은 대안 공간, 사립미술관 등 협력기관의 특성에 맞게 공명할 것으로 보인다.

네덜란드 파빌리온은 기후 범죄에 있어 군사 산업 단지의 역할에 주목하며 생태계를 파괴하는 정부와 기업을 재판에 회부하는 ‘공판 퍼포먼스’ 등을 선보이며, 이탈리아 파빌리온은 물의 은유를 통해 인간중심적이고 이분법적 패러다임을 넘어서며 자연과의 관계를 통한 변화의 가능성과 지속가능한 공존을 제시한다.

스위스 파빌리온은 스위스와 한국 출신 젊은 사진작가 8명의 사진 작품이 선보여지는데 이는 양 국 작가들의 협력 전시로, 한국과 스위스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며 광주비엔날레를 위해 새롭게 구성되었다. 약 50점의 사진 및 비디오, 설치미술을 통해 도시 환경과 인간 인식의 디지털 전환, 이에 따른 사회적 변화에 대한 다양한 예술적 관점을 제공한다.

중국 파빌리온은 중국 문명에 가장 깊은 영향을 미친 대나무를 소재로 하여 현대적인 전시 공간을 조성하면서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조각 및 이미지 등으로 시각화한다.

캐나다 파빌리온은 2023년 한국과 캐나다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주한 캐나다 대사관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전시로 캐나다 킨게이트(Kinngait) 28명 작가들이 작업한 90점 이상의 드로잉과 조각을 선보이면서 캐나다 이누이트 예술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이누이트 예술 전시가 될 것이다.

폴란드 파빌리온은 ‘포스트 아트’라는 용어를 도입한 예술 평론가 예지 루드빈스키(Jerzy Ludwiński)와 연관된 공공 프로그램을 5월 중 10년후그라운드와 양림쌀롱에서 마련한다. 더불어 본 전시 기간 동안 양림동의 갤러리 포도나무에서는 우크라이나와 연대 및 지지를 위해 우크라이나 프리필르머스(Freefilmers)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랑스 파빌리온은 지난해 열린 제59회 베니스비엔날레에서 심사위원 특별 언급상을 수상한 지네브 세디라(Zineb Sedira)의 전시가 한국을 위해 특별히 재구성되어 선보여진다. 작가는 역사적 해방과 투쟁, 문화적 정체성, 탈식민주의에 기반하여 과거와 현재의 국제적 연대를 조명한다.

이스라엘 파빌리온은 사물의 본질과 인간과의 관계를 영상, 오브제 및 설치매체 등으로 풀어내며, 미디어로 특화된 전시 공간인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에서 선보인다.

우크라이나 파빌리온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우크라이나의 현대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며, 현재 구체적인 내용은 협의 중에 있다.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는 “베니스비엔날레가 각 국가에서 국가관을 운영하면서 자국 미술을 소개하듯,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 또한 해외 유수의 문화예술기관들이 자국 작가와 작품을 선보이며 국가 간 문화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며 “광주를 중심으로 세계 미술계가 응집되고 결집됨으로써 광주가 세계 미술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며, 지역 주민은 물론 국민들에게 다양한 세계 미술을 관람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과 세계 미술기관의 문화 교류를 위해 2018년 추진된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은 2018년 총 3개 기관이, 2021년에는 총 2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이번 행사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인 9개국이 참여하여 미술의 도시 광주를 역동하는 동시대 미술 현장으로 엮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문의) 전시부: (062) 608-4330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