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ne 18,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우리의 앞날을 지키기 위해 - DACA 신분 자동 연장하라!

우리의 앞날을 지키기 위해 – DACA 신분 자동 연장하라!

View more MinKwon Center / 후원하기 (Donate $1 Miracle)

“우리의 앞날을 지키기 위해-DACA(서류미비 청년 추방 유예) 신분 자동 연장하라!”

민권센터와 전국 한인단체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가 지난 4월 23일 시작한 전국 캠페인 구호입니다.

현재 전국 각지 수십만 DACA 수혜자들이 신분 갱신 지연 사태를 맞고 있습니다. 신청서 처리가 늦어지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보험도 없어져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없고, 추방에 대한 불안감이 커집니다. 갱신 지연은 교육과 여행 등 기본 권리도 침해하고, 심각한 정신 건강 문제를 낳을 수 있습니다.

민권센터와 NAKASEC은 이민서비스국(USCIS)에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합니다. 첫째, 적체 또는 보류 중인 갱신 신청서들을 신속 처리하고, 시스템을 재정비해 수혜자들이 더 이상 일자리와 복지혜택을 잃고, 추방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안정을 보장하라! 둘째, DACA를 신분 자동 연장 대상에 포함시켜 갱신 지연으로부터 수혜자들을 보호하라!

DACA 신분 이민자들은 잇따르는 소송과 반이민자 세력의 공격에 따른 프로그램 폐지 위협으로 앞날이 불확실합니다. 더구나 갱신 지연 사태가 이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USCIS가 신속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수십만 DACA 수혜자들이 일자리를 잃을 지경이며 이는 가족과 커뮤니티, 미국 경제 전반에 불이익을 줍니다.

예를 들어 DACA 신분이 만료되기 몇달 전 갱신 신청을 했지만 신청서 적체로 무급 휴가를 가는 경우들이 늘고 있습니다. 신청자는 아무런 잘못도 없이 법적으로 일할 권리가 박탈됩니다. 이 기간 동안 이른바 ‘불법 체류’가 누적되며, 이후 이민법에 따라 다른 혜택 자격을 잃는 등 부정적 결과를 낳을 수 있습니다. 또 이들을 고용했던 기업들은 운영에 심각한 혼란을 겪습니다. 미국의 많은 기업들이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데 DACA 수혜자들은 이를 해소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신분 갱신 문제로 일자리를 떠나야 한다면 이는 중요한 미국 산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USCIS는 DACA 수혜자들에게 자동 연장을 부여할 권한을 이미 갖고 있습니다. 현 규정은 취업승인문서(EAD) 갱신 신청자들에게 최대 180일까지 신분 연장을 허용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USCIS는 임시 조치로 이 연장 기간을 540일까지 늘리는 권한도 있습니다. USCIS는 지난 4월 4일 이 권한으로 특정 이민자(망명과 난민 신청자, 영주권 신청 보류 이민자 또는 추방 보류자)들에게 장기간 신분 연장을 보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조치에서 DACA 수혜자들은 빠졌습니다.

민권센터와 NAKASEC은 온라인 서명운동(bit.ly/SecureOurFutures), DACA 수혜자들의 글과 비디오 수집(bit.ly/SecureOurFuturesStories) 등으로 알리는 활동에 나섰습니다. DACA는 시행 12년을 맞고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2012년 만들어진 DACA는 2007년 6월 15일 이전에 미국에 온 청년들이 추방을 당하지 않도록 보호하는 임시 프로그램입니다. 아시안 가운데 가장 많은 한인 6000여 명을 비롯 모두 58만여 명이 DACA 신분으로 취업을 하고, 교육을 받는 등 권리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청년들의 앞날을 지키기 위해 신분 자동 연장이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카톡 1:1 채팅 & 문의 및 후원 김갑송 국장 (917-488-0325)




재외동포실록 (O·K-Sillok) / 뉴스 및 보도자료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