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ugust 16, 2022
spot_img
HomeKYUNGA Korean Geisha, "Gisaeng"

[Travel] Korean Geisha, “Gisaeng”

Photo by ©kyunga

꽃의 자태가 ‘기생(妓生)’ 같다고 해서 이름이 ‘기생초(妓生草)’이다. 뭇 사내들에게 웃음을 파는 여인을 한국에서는 ‘기생’ 또는 ‘기녀’라 한다. 중국에서는 ‘찌뉘(妓女)’라 하고, 일본에서는 ‘게이샤(芸者 げいしゃ)’라 부른다. 서양에서는 아마도 ‘게이샤’로 더 알려진 듯 하다.

The name of the flower is ‘Gisaengcho’ because the shape of the flower resembles ‘Gisaeng’. Women who sell laughter to men are called “Gisaeng” or “Ginyeo” in Korea. In China, they are called ‘Jìnǚ(妓女)’, and in Japan they are called ‘Geisha’. In the West, it is probably better known as a ‘geisha’.





“말을 이해하는 꽃”이라는 뜻의 ‘해어화(解語花)’는 기생을 부르는 다른 호칭이다. 조선 왕조의 선비들은 천한 직업을 나타내는 ‘기생’이라는 호칭 대신에 멋스러운 ‘예명’을 그녀들에게 붙여 주었다. 이 호칭에는 조선 선비들의 풍류와 해학이 담겨 있다. 무엇보다도 그녀들을 대하는 따뜻함도 서려있다.

Hae·eo·hwa (解語花), which means “flower that understands words,” is another name for a gisaeng. The gentry of the Joseon Dynasty gave them a fancy ‘stage name’ instead of ‘gisaeng’, which denotes a lowly job. This title reflects the style and humor of Joseon scholar officials. Above all else, there is warmth to them.





시간이 지나면서 기생은 ‘매춘녀’를 의미하고 되었고, 그에 관련된 호칭으로 갈보·은근자·더벅머리·여사당·색주가 등이 있다. 이런 천한 호칭으로 미루어, 조선의 사대부가 기생에게 ‘해어화’라는 이름을 붙여준 것은 당대의 선비들과 어울렸던 기생들이 예사롭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Over time, gisaeng came to mean ‘prostitute’, and related titles include Galbo, Eungeun-ja, Debbokmeori, Yeosadang, and Saekju. Judging from such a lowly title, the fact that the Joseon Dynasty’s gentry gave a gisaeng the name ‘Haeeohwa’ shows that the gisaengs who got along with the scholars of the time were extraordinary.





‘기생’이라는 호칭은 원래 궁중에서 일하는 여성 기술자, 즉 약방기생(藥房妓生)과 상방기생(尙房妓生) 등을 일컫는 말이었다. 약방기생은 조선시대에 부인들의 질병을 진료하기 위하여 두었던 여자 의원, 즉 의녀(醫女)였다. 혜민서의 의녀를 약방기생(藥方妓生)이라 불렀고 관기 중에서도 제일품에 속하였다. 이들은 주로 의료업무에 종사해 왔으나, 사회적 대우는 천류(賤流)에 속한 기녀나 노비계급과 비슷하게 취급되었다.

The term ‘gisaeng’ originally referred to female technicians working in the palace, such as Yakbang gisaeng (약방기생) and Sangbang gisaeng (상방기생). Yakbang gisaeng was a female doctor, that is, a uinyeo(의녀), placed in the Joseon Dynasty to treat women’s diseases. Hyeminseo’s uinyeo was called a yakbang gisaeng, and they are one of the best among government office. They were mainly engaged in medical work, but social treatment was similar to that of prostitutes and slaves belonging to the lowly class.





이런 기생은 조선사회에서 양민도 못되는 이른바 팔천(八賤)의 하나였다. 다만 그들에게 위안이 있다면, 첫째 양반의 부녀자들과 같이 비단옷에 노리개를 찰 수 있었던 점이고, 둘째 직업적 특성에 따라 사대부들과의 자유연애가 가능했다는 점이다. 그리고 셋째는 고관대작의 첩으로 들어가면 친정을 살릴 수 있었다는 점이다. 그러나 신분적 제약으로 인해 이별과 배신을 되풀이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These gisaengs were one of the so-called eight low-class in the Joseon Dynasty that were not even common to citizens. However, if there is any consolation for them, first, they were able to wear a silk robe like the women of yangban women, and secondly, they were able to have free love with the noblemen according to their professional characteristics. And the third is that she was able to save his own family by entering the concubine of a high-ranking official. However, there were many cases of repeated separation and betrayal due to social restrictions.





상방기생은 상의원에 속하여 바느질을 맡아 하던 계집종이었다. 대한제국기 어복(御服)·어물(御物) 등을 관장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관서를 상방사(尙方司) 또는 상의사(尙衣司)라 했다. 이들 약방기생과 상방기생은 궁중에서 물러나서는 민간인의 연회장소에서 취흥을 돋우는 일을 하며 생계를 이어 나갔다. 또한 궁중에서도 연악(宴樂)의 흥을 돋우는 여자를 뽑아 가무음률을 하게 하였다. 이에 따라 연예 위주의 기술을 가진 여자들을 기생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Sangbang gisaeng belonged to Sanguisa and was a maid in charge of sewing. Sangbangsa (尙方司) or Sanguisa (尙衣司) was a government office that was installed to manage the clothes and objects of the king during the Korean Empire. When they retired from the palace, they made a living by working as a banquet hall for civilians. Also, at the palace, a woman who excites the feast was selected and danced and sang the rhythm. Accordingly, women with entertainment-oriented skills came to be called gisaeng.





각 군의 관아에서도 기생을 두어 관기(官妓)라고 하였다. 이들은 일반인의 유흥수요에 응하기도 했지만 방백 수령이 요구할 때는 무보수로 봉사했다. 궁중의 연악에는 각 지방의 명기들을 뽑아서 보내기도 하였는데, 조선시대에 기생이 많기로 유명한 곳은 평양·진주·해주·함흥·강계였다. 평양은 색향이라고 했고, 강계는 미인 기생으로 이름났었다.

The government agencies of each county also placed a gisaeng and called it Gwangi, which means gisaeng of the government office. They also accepted the public’s entertainment needs, but served unpaid when the chief officer requested it. In the royal festival, famous gisaengs from each region were selected and sent. During the Joseon Dynasty, places famous for having many gisaengs were Pyongyang, Jinju, Haeju, Hamheung, and Ganggye. Pyongyang was called Saekhyang, meaning a town with many gisaengs, and Ganggye was famous as a place where beautiful gisaengs were found.





조선 말기에 이르러 기생은 일패(一牌)·이패·삼패로 나뉜다. 일패기생은 관기(官妓)를 총칭하는 것으로, 예의범절에 밝고 대개 남편이 있는 유부기(有夫妓)로서 몸을 내맡기는 일을 수치스럽게 여겼다. 이들은 우리 전통가무의 보존자이며 전승자로서 뛰어난 예술인들이었다. 또한 사대부들과 필적할 만한 문학적 재능을 가진 기생의 시문은 지금도 회자될 만큼 뛰어났다. 기녀들이 국문학에 끼친 영향 중 가장 큰 것은 고려가요의 전승이라 하겠다. 오늘날까지 전해지는 짙은 정한(情恨)의 고려가요는 대부분 그녀들의 작품으로 보여진다.

At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 gisaeng was divided into first-class, second-class, and third-class. A first-class gisaeng is a general term for gisaengs in government agencies, and they are well-mannered and usually have a husband, and prostitution is considered shameful. They were outstanding artists as preservers and transmiters of our traditional songs and dances. Also, the poems of the gisaengs, who had literary talents comparable to those of the best scholars, were outstanding enough to be talked about even now. The greatest influence that gisaengs had on Korean literature is the transmission of Goryeo poems. Most of the Goryeo poems of deep affection and sadness handed down to this day are their works.





불후의 시조 시인으로 꼽히는 송도 명기 황진이(黃眞伊, 1506~1567)는 시조 뿐 아니라 한시에도 뛰어난 작품을 남겼다. 그녀의 시는 약 500년 후, 지금의 후손들의 국어 교과서에 실릴 만큼 뛰어났다. 그녀의 죽음을 애도하며 남긴 시 때문에 파직을 당한 ‘임제’의 일화를 통해 황진이의 불꽃 같은 삶을 갸늠해 볼 수 있다. 황진이의 삶은 책으로도 영화로도 나왔다. 조선 전기 당대의 사대부들과의 이야기는 마치 전설처럼 몽환적이며 낭만적이다.

  • 청초(靑草) 우거진 골에 자느냐 누웠느냐
    Do you sleep or lie down in the green grassy valley?
  • 홍안(紅顔)을 어디두고 백골(白骨)만 묻혔느냐
    Where did you put your beautiful face and only the white bones were buried?
  • 잔(盞) 잡아 권(勸)할 이 없으니 그것을 슬퍼하노라
    I’m sad that I don’t have you to share a drink with.

Songdo famous gisaeng Hwang Jini (1506-1567), considered the immortal poet, left outstanding works not only in old Korean poetry but also in Chinese poetry. Her poems were so good that they appeared in the Korean textbooks of her descendants about 500 years later. Through the anecdote of ‘Lim je’, who was dismissed from his job because of his poems that he left in mourning her death, her flame-like life of Hwang Jini can be seen. Her life of Hwang Jini has been published in a book and a movie. Her life of Hwang Jini has been published in a book and a movie. The story of Hwang Jini and the scholars in the early Joseon Dynasty is dreamy and romantic like a legend.





부안 명기 이매창(李梅窓, 1573년~1610년)은 당시 문인과 명신들인 허균(許筠)·이귀(李貴) 등과 교분이 두터웠으며, 중종(中宗, 1488년~ 1544년) 때는 선비들이 그녀의 시비를 세워주었다. 그 밖에 송이(松伊)·소춘풍(笑春風) 등 시조 시인으로 이름을 남긴 시기(詩妓)들이 많다.

Lee Maechang (1573–1610), a famous gisaeng in Buan, had close ties with the famous writers and officials of the time, Heo Gyun and Lee Gwi. And during the reign of King Jungjong (1488-1544), The scholars of Joseon Dynasty erected a monument for her. In addition, there are many gisaengs who left their names as poets, such as Song Yi and Sochunpung.





기생의 기원과 관련하여서는 고려 태조 때에 통제하기가 어려웠던 백제 유민 계통의 양수척(楊水尺)을 관청에 소속시켜 노비로 삼고, 그 색예(色藝)가 있는 비(婢)를 기생으로 삼아 가무를 연습하게 한 것이 기생의 시초라고 보고 있다. 그리고 조선시대 문종(文宗, 1414년~1452년, 재위 1450년~1452년) 이전부터 기생이 존재했음을 사료를 통해 알 수가 있다. 물론 김유신(金庾信)이 술에 취한 채 말이 ‘매음방(賣淫房)’으로 가서 말의 목을 베었다는 전설에 나오는 신라의 ‘천관녀(天官女)’를 그 시작으로 보기도 한다. [자료참고: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Among them, a slave with excellent beauty and entertainment was used as a gisaeng to train dancing and singing, which is considered to be the beginning of the gisaeng. In addition, it can be seen from historical records that gisaeng existed before Munjong (1414-1452 and 1450-1452) of the Joseon Dynasty. 

기생은 어떻게 자취를 감췄나?

How did ‘Gisaeng’ disappear?

Story of Travel

공주는 대한민국 중심에 있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품은 흥미진진한 관광 도시입니다.

Gongju is an exciting tourist city with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in the heart of Korea.

미르라는 뜻은 용의 순수 우리말로 금강에서 공산성을 바라보면 한 마리 용이 용트림을 하고 있는 모양새를 이루고 있다고 해요.

Mir is a pure Korean word for dragon, and it is said that when you look at Gongsanseong from the Geumgang River, it looks like a dragon.

메밀꽃과 기생초는 지금 절정입니다. 기생초 속에 피어난 개망초도 예쁘고 코끼리 마늘꽃은 지금 끝물이예요~

Buckwheat flowers and coreopsis tinctoria are in full bloom now. The erigeron annuus blooming in the coreopsis tinctoria is also pretty, and the Allium ampeloprasum var. ampeloprasum flowers are now finished.

이곳에선 매년 공주백제문화제가 열리며 올해 축제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 입니다.

The Gongju Baekje Cultural Festival is held here every year, and this year’s festival runs from October 1st to October 10th.

참 넓고 멋진곳입니다. 볼 것도 많고 힐링하기 좋습니다.

It is a very spacious and wonderful place. There is a lot to see and it is a good place to relax.

  • 충청남도 Chungcheongnam-do
  • 공주 Gongju city
  • 미르섬 Mir Island
  • 해바라기 = Sun Flowers
  • 기생초 = Coreopsis tinctoria
  • 메밀꽃 = Buckwheat flowers
  • 코끼리 마늘꽃 = Allium ampeloprasum var. ampeloprasum flowers
spot_img

Most Popular

[K-pop] If I / An Chi-hwan

[K-pop] “EIGHT” / IU

[K-pop] Dimly / 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