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December 2, 2022
spot_img
HomeKYUNGA "Dangdong bay" in the memory of staying on my way

[Travel] “Dangdong bay” in the memory of staying on my way

내 발길 머물던 기억 속에 “당동만(Dang·dong·man)”

Photo by ©kyunga

내 발길 머물던 기억 속에 한 소녀는 말없이 그곳에 서 있었다. 맑은 하늘 아래 펼쳐진 해안가 전경은 적막하다고 느낄 정도로 고요했다. 실바람이 부는 초가을에 누런 곡식이 익어가고, 사파이어 빛 바다는 한없이 푸르렀다. 갑자기 해안선을 따라 무작정 걷고 싶어졌다. 그 길 끝에는 내가 가고 싶은 집이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문득 생각했다. 나는 해안선을 따라 갈건데, 저 소녀는 어디로 가는 것일까?

In my memory of staying on my way, a girl stood there without a word. The panoramic view of the coastline spread out under the clear sky was so quiet that it felt like a stillness. In early autumn, when a gentle breeze blew, the yellow grains ripened, and the sapphire-colored sea was infinitely blue. Suddenly, I wanted to walk along the coastline recklessly. At the end of the road there seemed to be a house I wanted to go to. And suddenly I thought. I’m going along the shoreline, where is that girl going?

크고 작은 어선들은 바다 밑에서 꿈을 잡아 올려야 한다. 배 가득 그 꿈이 채워지면 그들은 콧노래를 부를 것이다. 그 흥얼거림이 실바람을 따라 해안가 곳곳에 전해지면 마을 아낙네들은 그제서야 수다를 떨기 시작할 것이다. 나도 소녀도 그곳에 한동안 서 있었다.

Big and small fishing boats have to catch their dreams from the bottom of the sea. When the fishing boat is full of that dream, they will hum. When that hum is transmitted along the shore along the wind, only then will the village women start chatting. Both me and the girl stood there for a while.

나는 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갔다. 당동만 중심에 솟아있는 거류산이 마치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처럼 장엄하게 느껴졌다. 맑은 하늘이 순간 어두워졌지만, 마을은 먹구름도 두려하지 않는 듯 평화로워 보였다. 거센 풍랑 보다도 지금은 세상이 더 거칠다. 소녀의 눈에 당동만의 아름다운 풍경화가 아니라, 어수선한 시국(時局)이 보였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마음이 착잡했다. 그 나이만큼만 세상을 알면 족하다.

I climbed a little higher. Georyu Mountain, which rises in the center of Dangdong Bay, felt majestic like a guardian deity protecting the village. The clear sky suddenly darkened, but the village seemed peaceful, as if not afraid of dark clouds. The world is harsher now than a strong storm. My mind was confused at the thought that the girl’s eyes might have seen a chaotic situation rather than a beautiful scenery. It is enough to know the world at that age.

산골짜기 비탈진 곳을 따라 일군 다랭이논에서 익어가는 누런 곡식에 웬지 마음이 놓였다.

For some reason, my heart was relieved by the ripening yellow grains in the rice paddies planted along the slopes of the mountain valley.

Story of Travel

당동만은 경상남도 고성군 거류산 자락에 자리잡은 해안가 마을입니다. 거류산 중턱에 ‘장의사’라는 절이 있어 이곳까지 차량이 진입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괜찮지만 더 멀리 바라보려면 정상까지 오르는 것이 좋습니다. 오르다 힘들면 중간에 있는 문암산까지만 오르셔도 됩니다.

Dangdong Bay is a coastal town located at the foot of Mt. Georyu in Goseong-gun, Gyeongsangnam-do, South Korea. There is a temple called ‘Janguisa‘ in the middle of Mt. Georyu, so vehicles can enter it. The view from here is fine, but if you want to see further, it is better to climb to the top. If the climb is difficult, you can climb up to Mt. Munam in the middle.

거류산에 얽힌 전설이 있습니다. 저녁을 준비하던 처녀가 큰 산이 성큼성큼 걸어가는 모습에 놀라 “산이 걸어간다.”라고 외쳤다고 합니다. 소리에 놀란 산이 그 자리에 멈췄는데 지금의 거류산(巨流山·571m)이라고 합니다.

There is a legend related to Mt. Georyu. It is said that a woman who was preparing dinner was surprised to see a large mountain striding and exclaimed, “The mountain is walking.” Surprised by the sound, the mountain stopped on the spot, which is now called Georyu Mountain (571m).

https://ramenmall.comspot_img

Most Popular

[K-pop] Sensitive / Nine9

[K-pop] Rain Day / NCT U

[K-pop] Seoul / BOL4

[K-pop] For you / Yim Jae-b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