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ne 13, 2024
spot_img
HomeHistory & Culture충무공의 마지막을 기록한 「경자 대통력」, 전시로 만난다

충무공의 마지막을 기록한 「경자 대통력」, 전시로 만난다

View more History & Culture

Encounter the Record of General Yi Sun-sin’s Death in the War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led by Director Kim In-kyu, is displaying the “Gyeongjadaetongryeok,” a record of the death of Admiral Yi Sun-sin, at the permanent exhibition hall of Science and Culture on the basement level from April 25 to May 28, in celebration of his birthday on April 28.

The cover of this artifact depicts the scene where Admiral Yi Sun-sin (1545-1598) fought in person on the battlefield, encouraging his soldiers despite their objections, only to be hit by a stray bullet and meet his death during the Imjin War.

국립고궁박물관, 충무공 탄신일 맞아 <과학문화> 상설전시실에서 공개(4.25.~5.28.)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충무공 이순신 탄신일(4. 28.)을 맞아 4월 25일부터 5월 28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 지하층 <과학문화> 상설전시실에서 이순신 장군의 전사 장면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는 경자대통력(庚子大統曆)을 공개 전시한다.

「경자대통력」은 1600년(경자년)의 달력에 해당하는 조선시대의 역서(曆書)로 지난해 9월 국내로 환수되어 11월에 언론에 공개된 유물이다. 임진왜란기 군사 전략가로서 활약한 서애 류성룡(柳成龍, 1542~1607년)이 직접 사용하였던 것으로, 월‧일‧절기 등을 표기한 인쇄본 위에 그날의 날씨, 일정, 약속, 병세와 처방 등 손수 적은 다양한 기록이 남아 있다. 류성룡의 일상뿐 아니라 선조 비 의인왕후(懿仁王后, 1555~1600년)의 사망, 임진왜란 때 포로로 일본에 갔던 강항(姜沆, 1567~1618년)의 귀국 등 역사적으로 중요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특히 이 유물의 표지에는 임진왜란 때 이순신(李舜臣, 1545~1598년) 장군이 부하 장수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직접 전장에 임해 전쟁을 독려하였다가 날아온 탄환을 맞고 전사하게 된 당시 상황이 묘사되어 있다. 특별한 사료적 가치를 지닌 ?경자대통력?을 만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대통력에 남아 있는 류성룡의 기록 전체 내용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을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충무공 이순신 탄신일을 맞아 마련한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난 극복을 위해 헌신한 이순신의 발자취를 되새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사진: ‘류성룡비망기입대통력-경자(柳成龍備忘記入大統曆-庚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