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April 15, 2024
spot_img
HomeBusiness"낯선 도박판에 앉아서"

“낯선 도박판에 앉아서”

(“Dancing Alone 홀로 추는 춤”)

RamenMall.com

Sitting at An Unfamiliar Gambling Table / “Dancing Alone” (3)

생면부지(生面不知)의 땅, 미국 뉴저지 한 귀탱이에 있는 라멘몰 사무실에 앉아, 유통기한이 임박한 라면들을 애닯게 쳐다 보았다. 그리고 눈을 돌려 컴퓨터 앞 벽면을 보았다. 수많은 배송 라벨 중에서 나온 행운의 “7777” 번호. 그것도 내가 사는 뉴저지(NJ) 번호다. 나는 그것을 뚫어지게 바라 보았다. 마치 포카드 게임에서 판돈을 싹쓸이 할 마지막 번호가 뜬 것처럼.

Sitting in the office of a ramen mall in a strange land, New Jersey, I sadly stared at the instant noodles with expiration dates approaching. Then I turned my gaze to the wall of my computer. The lucky “7777” number that came out of numerous shipping labels. I caught sight of the lucky number “7777.” That’s also my New Jersey (NJ) area code. I stared at it intently, as if it were the final number to sweep out the stakes in a poker game.




라멘몰은 13종 라면으로 시작해서 지금은 여러 국가의 패밀리팩 라면만 약300여 종, 기타 싱글팩, 컵라면 등을 모두 합치면 600여 종이 넘는다. 고객이 아주 많아서, 또는 라면이 아주 잘 팔려서 이렇게 많은 라면을 취급하는 것은 아니다. 유튜브 덕택에 한국 라면이 인기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다수 미국인들에게는 여전히 낯선 식품이다.

Starting with 13 types of ramen, Ramen Mall now offers around 300 varieties of family pack ramen from various countries, totaling over 600 types of ramen including single packs and cup ramen. The fact that Ramen Mall handles so many types of ramen is not solely due to high customer demand or the popularity of ramen sales. While Korean ramen has gained popularity through YouTube, it is still an unfamiliar food to most Americans.





아마존이 있고, 기타 여러 식품 사이트에서 라면을 팔고 있기 때문에 이제 막 시작한 라멘몰이 자리를 잡기가 쉽지 않다. 모든 라면을 취급하는 전문몰이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에서 모을 수 있는 모든 라면을 모았다.

Because Amazon and other food sites also sell ramen, it is not easy for Ramen Mall, which has just started, to establish its position. With the idea that it must be a specialty mall that handles all ramen, I have collected all the ramen I could find.





처음에는 아무 생각없이 종류별로 적게는 1박스, 많게는 수십 박스씩 창고에 갖다 놓았다. 당연히 그래야 할 것 같았다. 대부분의 라면은 수입품이라 유통기한이 적게는 3개월, 많으면 10개월 정도다. 라멘몰이 아직 알려지지 않았어도 6개월이면 대부분 팔릴 거라 예상했다.

At first, without much thought, I stored a small number of boxes and sometimes dozens of boxes of each type in our warehouse. It seemed natural to do so. Most of the ramen is imported and has a shelf life of 3 to 10 months. Even though Ramen Mall wasn’t well-known yet, I expected most of it to sell within 6 months.




첫 1년이 지났을 때, 창고에 팔리지 않은 라면이 수백 박스가 있었다. 농심 6컵 순라면이 잘 팔려서 이것만 100박스를 사다 놓았는데, 1년 후에 90박스 이상이 남았다. 또 첫 1년을 기준으로 잘 팔린 순서대로 20박스, 10박스, 5박스, 1박스 이렇게 갖다 놓았는데, 그 역순으로 팔리면서 라면들의 유통기한이 순식간에 지나고 말았다. 전세계 모든 라면을 취급하려면 손실이 불가피하다. 1년에 하나 팔리더라도 적정량을 구비해 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야 고객은 다른 쇼핑몰이 아니라 라멘몰닷컴을 찾는다.

After the first year, there were hundreds of boxes of unsold ramen in the warehouse. Only the Nongshim 6-cup Shin Ramyun sold well, so I bought 100 boxes of it, but after a year, over 90 boxes remained. I also stocked up on 20, 10, 5, and 1 box of the top-selling ramen from the first year, but they sold in reverse order, causing the ramen to expire quickly. To handle all the ramen in the world, some loss is inevitable. Even if only one sells per year, I must have a reasonable amount in stock. That way, customers will seek out RamenMall.com instead of other shopping malls.





결국 어떤 라면이 잘 팔리는지 시뮬레이션 하는데 2년이 걸렸고, 적지 않은 댓가를 치렀다. 그리고 나서야 라면에 대한 미국 시장을 대략적으로 알게 되었다. 지난해 고객들의 평균 구매액은 약 50달러였다. 라면가격이 올라 지금은 평균 약 60달러다. 유통기한이 지난 라면을 처분하면서 사실 마음이 좋지 않았다. 금액적인 손실 보다는 중요한 ‘식량’을 버렸다는 자책감 때문이다.

After two years of simulating which ramen would sell well, I finally gained a rough understanding of the American market for ramen. Last year, the average purchase amount for customers was about $50. The price of ramen has gone up, and it’s now around $60. While disposing of expired ramen, I felt guilty about wasting important “food” more than the financial loss.





학창시절에 친구들과 가끔 포카게임을 했는데, 나는 한번도 돈을 딴 적이 없다. 운이 따르지 않는 나는 정우/호기/경준 등 친구들에게 매번 돈을 잃었다. 미국에서 아마존이나 이베이 등 입점이 아니라, 개인적인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해 보니 마치 낯선 포커판에 앉아 게임하는 기분이다.

When I was in school, I used to play poker games with my friends sometimes, but I never won any money. I was unlucky, and I always lost money to friends like Jungwoo, Hogi, and Kyungjun. Running a personal online shopping mall, not like Amazon or eBay in the US, feels like sitting at a strange poker table and playing a game.





라멘몰닷컴 3년 차, 바람따라 구름따라 흘러왔다. 뒤틀리고 넘어지고, 길을 잘못 찾아 돌아가다 또 헤맬지도 모른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쉬지 않고 죽을 때까지 달려야 살 수 있는 이 거리는 여전히 무정(無情)하다. 미국 비즈니스에 대한 느낌은 상인들이 마치 고객들의 주머니를 노략질하는 것 같았다. 잔인한 해적이 되지 않으면 안된다. 그래서 나는 해적 깃발을 올렸다.

In my third year at RamenMall.com, I’ve flowed with the wind and clouds. I’ve stumbled and fallen, gotten lost and turned back, and may still wander. However, paradoxically, this street, where you have to run without stopping until you die to survive, is still indifferent. My feeling about American business is that merchants seem to be plundering their customers’ pockets. You can’t survive unless you become a cruel pirate. That’s why I’ve raised the pirate flag.





3월 들어 날씨가 따스하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니 별안간 후다닥 사무실 밖에 뛰쳐나가, 쭈그리고 앉아 햇살 쬐며 바람을 맞는다.

It’s March and the weather is warm and the cool breeze is blowing, so I suddenly run out of the office and sit down, hunching over to bask in the sunshine and feel the wind.

(“홀로 추는 춤“, 라멘몰닷컴 미국 생존기)

https://ramenmall.com/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