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23, 2024
spot_img
HomeFestivals고궁음악회, 풍류를 더하다

고궁음악회, 풍류를 더하다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Palace and Fortress Bureau (Director Jung Sung-jo) will hold the ‘2023 Palace Music Concer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n two themes, in the Sujeong Hall of Gyeongbokgung Palace and the Jeukjo Hall of Deoksugung Palace, in collaboration with the Korean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President Choi Young-chang).

View more Festivals

Royal Palace Music Concert: Adding Elegance to Tradition

– ‘풍류에 그루브(Groove)를 더하다’ 4월 29일~5월 6일, 경복궁 수정전
– ‘풍류에 힙(Hip)을 더하다’ 5월 5일~5월 28일, 덕수궁 즉조당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는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2023년 상반기 고궁음악회」를 두 가지 주제로 경복궁 수정전과 덕수궁 즉조당에서 각각 개최한다.

먼저 경복궁 수정전에서는 ‘풍류에 그루브(Groove)를 더하다’를 ‘2023 봄 궁중문화축전’과 연계하여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개최한다. 재즈 선율을 기반으로 국악과 전통무용 등 다양한 예술장르를 함께 선보이는 재즈와 국악의 협업 공연이다.

클래식 악기와 국악기의 연주에 조선 순조대에 만들어진 춘앵전과 무산향 등 전통무용을 선보이고, 매화가 등 국악 성악곡을 재즈풍으로 재편곡한 수준급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는 매일 2회(오전 11시와 오후 3시), 5월 3일부터 5월 6일까지는 매일 1회(오후 7시 30분) 진행되며 사전 신청 없이 현장참여 방식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덕수궁 즉조당 앞마당에서는 ‘풍류에 힙(Hip)을 더하다’를 5월 5일부터 28일까지 개최한다. 농악을 기반으로 한 대북 및 타악 공연, 락과 국악을 조화시킨 융합(퓨전) 국악, 그리고 민요를 바탕으로 한 현대 국악 공연 등의 무대가 펼쳐진다.

기존 공모사업을 통해 선정된 신진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소리꾼으로 이름이 알려진 여성 국악인 서진실과 이다연이 사회를 맡아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흥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5월 5일부터 5월 28일까지 매주 금, 토, 일요일 1회(오후 12시) 진행되며, 사전 신청 없이 현장참여 방식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고궁음악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과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chf.or.kr), 궁능활용프로그램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goongin_official)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