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pril 17,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우리 선생님, 줄리" - 《我们的老师朱莉》

“우리 선생님, 줄리” – 《我们的老师朱莉》

북경을 떠난지 약 12년 만에 서울에 온 줄리 선생님, 그리고 그의 학생들과의 만남. 우리 인생에 들어온 ‘줄리(Julie) 선생님’에 대한 짧은 이야기. Meeting Teacher Julie and her students in Seoul, about 12 years after leaving Beijing. A short story about ‘Teacher Julie’ who came into our lives.

View more Our Teacher Julie

줄리 선생님을 처음 만난 곳은 BICF(Beijing International Christian Fellowship 北京国际基督教联合会)에서다. BICF는 북경시 조양구 량마허(Liangmaqiao Rd, Chaoyang, Beijing)에 있는 21세기호텔(21世纪饭店) 내 ‘국제교회’다. 한국교민들은 호텔이 있는 이곳을 ‘옌샤(燕莎)’라고도 부른다. I first met Julie at BICF (Beijing International Christian Fellowship 北京国际基督教联合会). BICF is an “international church” located in the 21st Century Hotel on Liangmaqiao Rd, Chaoyang, Beijing. The area where the hotel is located is also known as Yansha (燕莎) by the Korean community.

1992년 8월 24일 한중 수교 체결, 1993년 3월경 북경 내 한국인은 2천명이 채 되지 않았다. 지금은 가장 번화가가 된 천안문 근처 ‘왕푸징(王府井)’이 시골 장터 같았다. 당시 그곳 단 한곳에서만 코카콜라를 팔아 비싼 택시 타고 놀러갔을 정도로 ‘낭만적’일 때였다. 타임머신을 타고 다시 그때로 가고 싶을 만큼, 대륙의 수도 북경에는 고전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정취가 있었다. After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on August 24, 1992, there were less than 2,000 Koreans in Beijing by March 1993. Wangfujing near Tiananmen, now one of the busiest neighborhoods, looked like a country market. It was a ‘romantic’ time when only one place sold Coca-Cola and people took expensive taxis to go there. Beijing, the capital of the continent, had a classic yet dynamic vibe that made me want to hop in a time machine and go back.

수교 초기에는 중국을 방문하려면 중국 관련기관의 초청장이 있어야 중국비자를 받을 수 있었다. 또 신고(안기부)를 해야 했는데, 이런 걸 무시하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곧바로 들어온 한국인도 있었다. 중국정부에서 북경 직항을 내주지 않아, 수교 초기에는 천진과 상해를 통해서 북경에 들어올 수 있었다. 천진 도착 후, 한국인은 당시 ‘빵차(面的miàndì🚐)’ 라 불렀던 다인용 차를 타고, 상해에서는 ‘기차(火车)’를 타고 북경으로 갔다. 북경행 상해 완행열차는 17시간 이상이 걸렸다. In the early days of diplomatic relations, in order to visit China, people had to have an invitation letter from a Chinese organization to get a Chinese visa. they also had to report to the government, but some Koreans ignored this and came directly from Moscow, Russia. In the early days of diplomatic relations, Koreans had to enter Beijing through Tianjin and Shanghai because the Chinese government did not offer direct flights to Beijing. After arriving in Tianjin, Koreans traveled to Beijing in a multi-passenger car called a “bread car” (面的miàndì🚐), and in Shanghai by train. The train ride from Shanghai to Beijing took more than 17 hours.

(1) 줄리가 서울에 왔다! Julie came to Seoul.

줄리(왼쪽)와 제부 내외, 광화문에서 (Julie, her brother-in-law and sister in Gwanghwamun)
줄리(오쪽)와 제부 내외, 광화문에서 (Julie, her brother-in-law and sister in Gwanghwamun)
줄리(Julie)가 서울에 왔다! 2024년 4월 1일, 어른이 된 학생들과 함께. ‘우리 선생님 줄리’, – 《我们的老师朱莉》[Julie is in Seoul! April 1, 2024, with her grown-up students. ‘Our teacher Julie’]

BICF는 70여 국가 크리스찬이 주일마다 예배를 드렸다. 영어 예배 외에,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필리핀 따갈로그어 등의 다국어 예배가 있어 언어별 예배를 드리는 사람도 있었다. 한국인 외에 북경에 거주하는 크리스찬은 거의 BICF를 찾았다. 각국에서 파견된 선교사들은 BICF에서 연합사역을 했다. Christians from more than 70 countries worshiped at BICF each Sunday. In addition to English services, there were multilingual services in Chinese, Japanese, French, Filipino Tagalog, and other languages. With the exception of most Koreans, almost every Christian living in Beijing came to BICF. Missionaries from around the world worked together at BICF.

북경에서 가장 큰 한국교회 역시 21세기 호텔, BICF 맞은편 건물에 있었다. 한중수교 후, 북경에 가장 먼저 설립된 ‘북경한인교회’로, 한국교민 모두 이곳을 ‘21세기 교회’라 불렀다. 주재원과 유학생 모두 이곳에서 예배를 드렸고, 교인이 1천명 이상일 때도 있었다. The largest Korean church in Beijing was also located in a building across the BICF at the 21st Century Hotel. It was the first Korean church to be established in Beijing after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China and Korea, and the Korean community called it the 21st Century Church. Both expatriates and Koreans students worshiped here, and at times the church had more than 1,000 members.

중국 개방 후, 수많은 외국인이 중국에 들어왔다. 중국정부는 외국인끼리 예배 드리는 것은 허용해 주었다. 대신, 예배장소는 호텔로만 제한했다. 물론 호텔 이외의 장소에서 예배 드리는 한국교회도 많았다. 한국선교사들은 무모하고 용감했다. 선교를 위해 안가는 곳이 없어 중국 곳곳에 한국선교사가 있었다. 그 수가 얼마인지 알 수 없었다. After the opening of China, a large number of foreigners entered the country. The Chinese government allowed foreigners to worship in China. However, they restricted the places of worship to hotels. Of course, there were many Korean churches that worshiped in places other than hotels. Korean missionaries were reckless and brave. There were Korean missionaries everywhere in China because there was no place they wouldn’t go to do missionary work. No one knows how many there were.

‘중화’는 7살에 북경에 오자마자 BICF 어린이 예배에 참석했다. 사이판에서 1년 있었던 덕에 영어가 조금 가능했기 때문이다. 중학교를 마치고 프랑스어를 1년 정도 배울까 하여 프랑스어 학교를 찾았다. 중국 개방 이후, 수많은 외국인의 진출 덕에 북경에는 다양한 학교가 있었다. 그리고 국제적인 언어환경이 잘 갖춰져 다양한 학업 선택의 기회가 있었다. 프랑스 학교에 대한 정보가 없어 BICF 어른 예배 끝날 즈음, 프랑스어 예배 출입문에서 무작정 기다렸다. Joonghwa attended BICF children’s services as soon as he arrived in Beijing at the age of 7. He spoke some English because he had spent a year in Saipan. After finishing middle school, he decided to take French for a year and found a French school. After China’s opening up, there were many different schools in Beijing due to the large number of foreigners, and the international language environment provided a wide range of academic options. we didn’t have any information about French schools, so we waited at the door of the French service at the end of the BICF adult service.

여러 사람이 정신없이 스쳐 지나가고, 순간 눈에 들어오는 사람이 있었다. 앳되고, 귀엽고, 맑은 눈과 미소를 가진 소녀. 소녀 같았던 대학생 줄리(Julie), 2008년 여름, 신께서 천사를 보내신 것처럼 그렇게 만났다. Several people flashed by, and then one caught my eye. A young, cute girl with clear eyes and a smile. Julie, a young college student, whom I met in the summer of 2008 as if God had sent an angel.





재외동포실록 (O·K-Sillok) / 뉴스 및 보도자료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