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ly 23,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경상남도 통영시청 방문단, 뉴욕한인회 방문

경상남도 통영시청 방문단, 뉴욕한인회 방문

View more Official KAAGNY

New York — 경상남도 통영시청(시장 천영기) 방문단이 지난 6월 27일 뉴욕한인회를 방문해 뉴욕에서 운영되고 있는 정신 건강 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했다. 통영시청 방문단은 뉴욕에서 시행 중인 정신 건강 프로그램에 대한 자료 조사와 정보 수집을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이번 미팅에서는 뉴욕의 여러 성공적인 정신 프로그램 사례가 소개, 공유됐으며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On June 27, a delegation from Tongyeong City Hall (Mayor Chun Young-ki) in Gyeongsangnam-do visited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to discuss mental health programs in New York. The delegation from Tongyeong City Hall visited New York to research and gather information on mental health programs in New York. During the meeting, several successful mental health programs in New York were introduced and shared, and various opinions were exchanged.

미팅 후 참석자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오른쪽부터 뉴욕한인회 김광석 회장, 경상남도 통영시청 이혜경 도시재생과 팀장, 정선경 감염병 관리과 팀장, 차현수 건강증진과 과장, 김금선 세무과 팀장, 뉴욕한인회 김성진  글로벌통상위원장. <사진제공=뉴욕한인회> Participants gathered after the meeting. From right, Kim Kwang-seok, president of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Great New York, Lee Hye-kyung, head of the Urban Regeneration Division, Tongyeong City Hall, Gyeongsangnam-do, Jeong Sun-kyung, head of the Infectious Disease Control Division, Cha Hyun-soo, head of the Health Promotion Division, Kim Geum-sun, head of the Tax Division, and Kim Sung-jin, chairman of the Global Trade Committee of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통영시

통영은 삼도수군통제영(三道水軍統制營)을 줄인 말로, 삼도수군통제영은 조선 시대 지금의 해군본부라고 볼 수 있으니 통영시는 당시의 ‘군항 도시’, ‘군사 도시’였던 셈이다. Tongyeong is short for the Three-Province Naval Control Center (三道水軍統制營), which can be seen as the current naval headquarters of the Joseon Dynasty, so Tongyeong was a “port city” or “military city” at the time.

기록상으로는 선조 37년 (1604년) 삼도수군통제사 이경준이 통제영을 이곳으로 옮기면서 통영이란 명칭이 최초로 등장하였다. 통제영이 자리잡기 전에는 두룡포라 불렸다고 한다. 통제영이 있을 당시에는 수도인 한양과의 인적, 물적 교류가 활발했다. 수도와의 활발한 교류와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해안도시의 장점이 결부되어 맛있는 먹거리가 가득하기로 유명하다. According to records, the name Tongyeong first appeared in the 37th year of Seonjo (1604), when the Three-Province Naval Controller Yi Gyeongjun moved the control center here. Before it was established, it was called Duryongpo. During the time of the control center, there was a lot of human and material exchange with the capital city of Hanyang. Tongyeong is famous for its delicious food, thanks to the combination of the capital and the advantages of being a coastal city surrounded by the sea on three sides.

별명은 동양의 나폴리(또는 한국의 나폴리). 박경리의 『김약국의 딸들』에서 통영을 소개하는 부분에 쓰였을 정도로 꽤 오래된 표현이다. The nickname is the Naples of the East (or Naples of Korea). It’s an old enough phrase that it was used to describe Tongyeong in Park Kyung-ri’s Daughters of the Kim Pharmacy.

민선 8기 천영기 시장 취임 이후 통영은 ‘약속의 땅, 미래 100년의 도시 통영’이라는 슬로건 아래 새로운 변화의 물결 속에서 300년 삼도수군통제영의 위상에 걸맞는 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Since the inauguration of Mayor Cheon Young-ki in the eighth civilian election, Tongyeong has been undergoing a new wave of change under the slogan “Tongyeong, the Promised Land, the City of the Next 100 Years” and is growing into a city worthy of its status as the Three-Province Naval Control Center (三道水軍統制營) of 300 years ago.

지역경제 회복으로 풍요로운 통영 구현, 미래 100년을 위한 지역 인재 육성, 청정바다, 수산 1번지 자존심 회복, 오감으로 느끼는 문화예술 관광도시, 소통하는 시정, 신뢰로 여는 통영행정을 시정방침으로 ‘함께 뛰는 미래, 도약하는 도시’ 통영을 만들고자 천영기 시장은 공무원들의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To create a prosperous Tongyeong by restoring the local economy, fostering local talents for the next 100 years, restoring pride in the clean sea and No. 1 fishery, a city of culture and tourism that can be felt with all five senses, a city that communicates, and a Tongyeong administration that opens with trust, Mayor Cheon Young-ki is actively supporting the strengthening of the capabilities of public officials to create ‘Tongyeong, a future that runs together, a city that leaps forward‘.









재외동포실록 (O·K-Sillok) / 뉴스 및 보도자료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