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ne 18,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이민자 권익 외쳐야 찾을 수 있습니다

이민자 권익 외쳐야 찾을 수 있습니다

View more MinKwon Center / 후원하기 (Donate $1 Miracle)

New York — 앞으로 1주일 동안 뉴욕주와 뉴욕시 이민자 권익을 찾기 위한 행사가 잇따라 열립니다.

*뉴욕시 이민자 투표권 지지 집회

  • 언제: 5월 11일(토) 오전 11시~오후 1시
  • 어디서: 퀸즈 잭슨하이츠 다이버시티 플라자 (73-19 37로드)

민권센터가 이끄는 아태계정치력신장연맹(APA VOICE) 주최로 뉴욕시 선거에 시민권자가 아닌 영주권자와 합법 취업자의 참여를 허용하는 이른바 ‘아워시티 아워보트’를 지지하는 행사입니다. 뉴욕시 이민자 투표권 조례는 지난 2022년 만들어졌습니다.

이에 따라 서류미비 청년 추방유예(DACA) 신분을 포함한 100만 명에 달하는 합법취업 이민자와 영주권자들이 뉴욕시 선거에 참여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이에 반대하는 정치인들이 소송을 제기해 뉴욕주 항소법원에서 제동을 걸었습니다. 이에 이민자 권익 단체들은 시장과 시의회에 자신들이 제정한 조례의 시행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모두를 위한 뉴욕’ 올바니 주의회 로비와 집회

  • 언제: 5월 14일(화)
  • 어디서: 뉴욕주 올바니 주정부 청사

뉴욕이민자연맹과 민권센터 등은 현재 ‘모두를 위한 뉴욕(NY4All)’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캠페인을 통해 주정부에 요구하는 가장 핵심적인 이민자 정책은 경찰 등 모든 지방 공권력이 이민자 단속 기관과 협력해 서류미비자 단속을 벌이지 못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뉴욕시 이민자 가정을 위한 로비와 집회

  • 언제: 5월 16일(목) 오전 9시~오후 1시
  • 어디서: 뉴욕시청

민권센터는 뉴욕시이민자연맹 등과 함께 뉴욕시 이민자 가정을 위한 로비 데이 행사와 집회에 참여합니다. 양질의 교육, 경제적 권리와 일자리, 정치력 향상과 민권을 요구하며 시정부의 이민자 대규모 감금, 추방 반대 입장을 촉구합니다. 참가자들이 살고 있는 지역의 시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이민자 커뮤니티의 입장을 밝힌 뒤 모두 모여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엽니다.

우리는 모든 이민자의 존엄과 권리를 보호하는 정책을 요구합니다. 모든 이민자에게 시민권 취득 기회를 제공하고, 건강보험 가입 권리를 보장하는 포괄적인 이민법 개혁이 연방정부에서 이뤄져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미국사회를 더욱 정의롭고 배려하는 사회로 만드는 길입니다.

하지만 연방정부의 이민법 개혁만 쳐다볼 수는 없습니다. 뉴욕주와 뉴욕시 지방 정부 차원에서 이뤄내야 할 것들도 많습니다. 그래서 뉴욕시 이민자 투표권 지지, 이민자 단속 협조 금지, 이민자 대규모 감금과 추방 반대 등을 주와 시정부에 촉구하는 행사들을 이어가는 것입니다.

이미 뉴욕주에서는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취득(그린라이트법-2019년), 서류미비 학생 학자금 지원(드림 법-2020년) 등을 이뤄낸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습니다. 하지만 법 제정에 이르기까지 과정은 험난했습니다. 수십년간 이민자 커뮤니티가 싸워서 얻어낸 것입니다.

이민자 권익은 외치지 않으면 찾을 수 없습니다. 주정부 청사, 뉴욕시청 앞에서 그리고 곳곳의 커뮤니티 모임 장소에서 끊임없이 외쳐야 합니다.

카톡 1:1 채팅 & 문의 및 후원 김갑송 국장 (917-488-0325)




재외동포실록 (O·K-Sillok) / 뉴스 및 보도자료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