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1, 2024
spot_img
HomeArts & Culture특별 전시로 만나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가면

특별 전시로 만나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가면

View more Arts & Culture

Mask Exhibition: Meeting Masks from Korea and 10 ASEAN Countries

The UNESCO Asia-Pacific Centre for Intangible Heritage (Director-General: Kim Ji-sung) and the ASEAN Culture House (President: Kim Ki-hwan) jointly present the special exhibition “Different Faces: Masks from Korea and ASEAN” (April 26 – July 23) at the ASEAN Culture House in Haeundae, Busan, featuring over 200 masks, costumes, and multimedia materials from Korea and 10 ASEAN countries.

Following the inclusion of “Talchum (Korean mask dance)” in the UNESCO Representative List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in November last year and the recent trend of virtual reality’s alternative identities such as “Bukkae” and “Avatar,” there has been increasing interest in masks as an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In line with this social trend, the exhibition introduces the fascinating spiritual and cultural values of Korean and ASEAN people represented in masks in five parts.

In Part 1, the exhibition introduces the origin of masks and their shamanistic purposes to eradicate disasters and diseases and to wish for good harvests, as well as masks for entertainment and performance. In Part 2, the exhibition showcases ASEAN’s mask drama adapted from ancient myths. In Part 3, the exhibition introduces Vietnam’s “Dừa Úa,” which uses unique make-up techniques to transform into a character imbued with ethical meanings, similar to Korean traditional theater. Part 4 presents masks from festivals in the Philippines and contemporary art works that reflect modern meanings of masks. Finally, Part 5 highlights “Talchum,” which was included in the UNESCO Representative List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in November 2022.

The exhibition is open from Tuesday to Friday from 10 a.m. to 6 p.m., and on weekends from 10 a.m. to 7 p.m., closed on Mondays. Admission is free for all visitors.

Kim Ji-sung, the Director-General of the Asia-Pacific Centre for Intangible Heritage, who jointly planned the exhibition, said, “Through masks, which are intangible heritage created by combining various cultural meanings and handicraft techniques, I hope this exhibition can become an opportunity to express and communicate our identity.” The exhibition will also tour Andong, Seoul, and other cities from September and will be exhibited in museums and cultural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KF아세안문화원과 <또 다른 얼굴들-한국과 아세안의 가면> 공동 개최(4.26.~7.23.)

문화재청(청장 최응천) 산하기관인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사무총장 김지성, 이하 ‘아태센터’)는 KF아세안문화원(이사장 김기환)과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가면, 복식, 다중 매체(멀티미디어) 자료 200여 점을 공개하는 <또 다른 얼굴들-한국과 아세안의 가면>(4.26.~7.23.) 특별전을 KF아세안문화원(부산 해운대구)에서 공동 개최하기로 하고, 4월 26일(수) 오후 4시에 개막식을 개최한다.

지난해 11월 <한국의 탈춤>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소식과 최근 ‘부캐(부캐릭터)’, ‘아바타’ 등 가상현실 속 제2의 자아의 의미가 주목받는 흐름에 힘입어 인류문화유산인 가면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흐름에 맞춰 이번 전시회는 가면에 담긴 한국과 아세안 사람들의 흥미로운 정신문화를 총 5부에 걸쳐 소개한다.

  • 부캐: 자신의 본 모습이 아닌 새롭게 설정된 자아
  • 아바타: 인터넷에서 사용자가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존재

먼저, ▲ 1부에서는 <가면의 유래>를 주제로, 재앙과 질병을 퇴치하고 풍년을 기원하기 위한 주술적 목적의 가면, 놀이와 오락적 욕구에서 비롯된 공연용 가면들을 전시하고 그 기원을 소개한다. ▲ 2부 <신화적 재현>에서는 고대 설화를 각색한 아세안의 가면극을 선보인다. ▲ 3부 <대안의 현실>에서는 권선징악과 같은 도덕적 의미가 담긴 전통 가극으로서 가면에 버금가는 독특한 분장술을 활용한 베트남의 ‘뚜엉(핫보이)’을 만나볼 수 있다. ▲ 4부 <개성의 표현>에서는 가면을 활용한 지역 축제가 활성화되어 있는 필리핀 지역의 가면들과 가면의 현대적 의미를 고찰한 현대미술 작품이 공개된다. ▲ 마지막 5부에서는 지난해 11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탈춤>을 특별 조명한다.

전시는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 가능하다.

이번 전시를 공동 기획한 아태센터의 김지성 사무총장은 “다양한 문화적 의미와 수공예 기술의 결합이 만들어낸 가면이라는 무형유산을 통해 우리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소통하는 방식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본 전시는 부산을 시작으로 오는 9월부터 안동, 서울 등지에서도 순회 개최되며 세계 각국의 미술관과 박물관의 소장품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는 ‘구글아트앤컬쳐’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태센터 공식 누리집(www.unesco-ichcap.org/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여러 관계 기관들과의 협업을 통해 국민이 우리 무형유산의 가치를 다양한 방법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