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ly 23,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통영시 공무원, 뉴욕의 정신건강 선진사례 탐방

통영시 공무원, 뉴욕의 정신건강 선진사례 탐방

  • 통영시 방문단 뉴욕 한인봉사센터(KCS) 견학
View more Official KCS

Bayside, NY — 경상남도 통영시(시장 천영기)  공무원 4명이 지난 6월 27일 뉴욕 한인 봉사센터(KCS, 회장 김명미)를 방문했다. On June 27, four officials from Tongyeong City, Gyeongsangnam-do (Mayor Chun Young-ki) visited the Korean Community Center (KCS) in New York.

KCS 센터에서 운영하는 정신 건강 프로그램 이해를 위해 방문한 연수팀은  KCS가 설립된 배경과 성장해 온 과정, 미국과 한국의 프로그램 실행 단위의 차이점과 국가보조금 운영방식, 정산검사의 차이점 등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센터에서 준비한 간담회에서 시니어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정신질환 정도에 따른 맞춤형 케어시스템 등에 대한 심도있는 질문으로 통영시 정신건강 정책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강구하였다. In order to understand the mental health programs operated by KCS, the delegation asked in-depth questions about the background and growth process of KCS, the differences between the program implementation units in the U.S. and Korea, the operation of state subsidies, and the audit of expenses. The delegation asked in-depth questions about the various programs for seniors and youth, the customized care system according to the degree of mental illness, and other issues that can be incorporated into Tongyeong’s mental health policy.

▲ 오른쪽부터 김명미 KCS 회장, 전남수 정신건강클리닉 매니저, 경상남도 통영시청 정선경 감염병 관리과 팀장, 이혜경 도시재생과 팀장, 차현수 건강증진과 과장, 김금선 세무과 팀장

2015년 설립된 KCS의 정신건강팀은 한인뿐만 아니라 다른 민족까지 관리의 폭이 넓히고 있으며, 정신질환자에 대한 처방까지 할 수 있는 퀄리티 높은 정신질환 대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해 통영시 관계자는 한국에서도 지자체와 국가기관에서 수행하고 있는 많은 프로그램들이 민간 차원의 비영리전문기관에서 수행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Established in 2015, KCS’s mental health team is expanding its scope of care to include not only Korean Americans but also other ethnic groups, and is providing high-quality mental health services that can even prescribe medication for mentally ill patients. In response, a Tongyeong city official expressed the opinion that many programs in Korea, which are carried out by local governments and national institutions, could be carried out by non-profit professional organizations at the private level.

통영시 차현수 과장은 “한국에서도 정신건강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번 견학을 통해 뉴욕의 다양한 사례를 수집하여 통영시민들의 정신건강 증진 시책 수립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he demand for mental health is growing rapidly in Korea. Through this trip, we will collect various examples from New York to help us establish measures to improve the mental health of Tongyeong citizens,” said Cha Hyun-soo, director of Tongyeong City.

「약속의 땅, 미래 100년의 도시 통영」을 위해 통영시 공무원 연수단이 미국 현지에서 많은 사례를 접하며 새로운 시책 발굴에 적극 노력하는 만큼 통영시가 모든 이가 꿈꾸는 약속의 땅이 될수 있기를 기대한다. As the Tongyeong City Public Officials Training Corps is actively working to discover new measures by exposing themselves to many cases in the U.S. for “Tongyeong, the Promised Land, the City of the Future 100 Years,” we hope that Tongyeong City will become the promised land that everyone dreams of.

한편, 연수팀은 KCS 센터외에도 국제뇌교육협회(IBREA Foundation)와 HARLEM Brain Training Center를 방문하여 그 기관에서 추진한 사례들에 대해 연수하였고, 뉴욕한인회를 방문하여 간담회를 가졌다. In addition to the KCS Center, the training team visited the International Brain Education Association (IBREA Foundation) and HARLEM Brain Training Center to learn about the cases promoted by those organizations, and visited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Greater New York for a meeting









외동포실록 (O·K-Sillok) / 뉴스 및 보도자료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