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ly 13, 2024
spot_img
HomeFestivalsK-Indie Music Night: 크라잉 넛 & 세이수미

K-Indie Music Night: 크라잉 넛 & 세이수미

View more Festivals

뉴욕한국문화원은 뉴욕 대표 문화예술 공연장인 링컨센터와 공동으로, 7월 19일(수) 오후 7시 30분, <K-Indie Music Night: 크라잉 넛 & 세이수미>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링컨센터 주최로 펼쳐지는 한국 문화예술 특집 페스티벌 “코리안 아츠 위크(Korean Arts Week)”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올해 무대에는 한국 인디 1세대 밴드 크라잉 넛한국 서프 록 밴드의 대표주자 세이수미가 참여한다. 

한국 펑크 록의 선구자인 크라잉 넛은 ‘말 달리자’, ‘밤이 깊었네’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선보여 뉴요커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며 부산 출신의 4인조 인디 록 밴드 세이수미는 록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의 색을 입힌 “세이수미”만의 음악 세계를 뉴요커들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야외 공연장인 댐로쉬 파크에서 펼쳐질 이번 콘서트는 링컨센터 “썸머 포 더 씨티 (Summer for the City)”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코리안 아츠 위크”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으로, 문화원이 프로그래밍 기획 총괄을 맡아 진행한다. 

K-Indie Music Night: Crying Nut & Say Sue Me

The undeniable chart-topping popularity of K-Pop has raised Korea to the heights of global creative influence, but that’s not all Korea has to offer! The country’s thriving independent rock scene offers a nuanced counterpart to K-pop’s glossier production. K-Indie’s diverse expression of sound – from guitar-driven, underground post-rock to mellow, lo-fi electronics – mark it as the likely next big thing in Korea’s role as a cultural exporter. 

As part of Lincoln Center’s spotlight on Korean artists this summer, join Seoul punk and indie rock pioneers Crying Nut and Busan surf-rock indie band Say Sue Me for an energetic taste of Korean rock n roll! 

Crying Nut became a household name in South Korea following their performances at the 2002 FIFA World Cup and Say Sue Me won Best Modern Rock Album and Best Modern Rock Song at the 2019 Korean Music Awards. Don’t miss this rare opportunity to see both bands performing in New York City!

K-Indie Music Night is presented by the Korean Cultural Center New York in collaboration with Lincoln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The event is part of Korean Arts Week at Lincoln Center’s Summer for the City.

(Source: Korean Cultural Center NY)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