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23,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왕의 만찬을 운반한 그릇, 「고려도기」 특별전

왕의 만찬을 운반한 그릇, 「고려도기」 특별전

  • 고려시대 도기 관련 270여 점 전시… ‘23.9.5.~‘24.1.14, 목포해양유물전시관
View more History & Culture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김성배)는 생활용기이자 각지의 일품(一品) 먹거리를 운반하는 그릇으로 사용되어온 고려도기의 생생한 모습을 선보이는 특별전「고려도기 – 산도해도 주재도기(山島海道 舟載陶器(1)) -」를 9월 5일(화)부터 2024년 1월 14일(수)까지 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개최한다.(개막식은 9.4. 오후 3시)

(1) 山島海道 舟載陶器 : 송나라 사신 서긍이 1123년 고려 방문 당시 경과와 견문을 적은 여행보고서인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권제32 기명(器皿) 관련 내용에서 차용

우리에게 친숙한 도기(陶器)는 선사시대부터 통일신라시대까지 그릇문화의 중심에 있었으며, 자기(磁器)의 시대인 고려~조선 그리고 오늘날까지도 질그릇, 옹기라는 이름으로 변함없는 가치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해양과 육상 유적에서 출토된 고려도기를 비롯하여 도기와 관련한 고문헌과 회화, 재현 도기, 영상콘텐츠, 모형 등 270여 점을 감상할 수 있다.

먼저, ▲ 1부에서는 <그릇문화 1만 년과 고려도기>를 주제로 우리나라 그릇문화의 역사 속 도기의 특징과 제작 기술을 소개하고 생활·분묘(무덤)유적 출토 도기 70여 점을 선보인다.

▲ 2부 <고려, 푸르고 검은빛 그릇의 공존>에서는 동시대 절정기를 이룬 고품격 도기와 청자, 고려 왕실의 술을 의미하는 「양온(良醞)(2)」이 새겨진 도기 술병(서울시유형문화재), 각종 의례용 도기 등을 감상할 수 있다.

(2) 양온(良醞) : ‘맛있는 술을 빚는다’는 뜻으로, 고려시대에는 왕이 마시는 술을 양온이라 하였고, 왕실과 국가의례에 사용하는 술을 담당하는 관청 ‘양온서(良醞署)’가 있었다.

▲ 3부 <고려도기의 길, 바닷길>은 고려시대 침몰선 ‘태안 마도1·2·3호선’에서 건져낸 유물들을 중심으로 지역 토산품 포장 운송용, 선상생활용, 도량형 용기 등 도기의 다양한 용도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전시이다. 특히 고려 무신정권기 최고위층과 권력 기관들에 보내는 풍요로운 물산(3)이 실렸던 마도3호선의 이야기를 다양한 연출 영상과 모형으로 흥미롭게 조명하였다.

(3) 물산: 그 지방에서 생산되는 물품

전시는 오는 9월 5일부터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10월 20일(금)에는 고려도기의 가치를 조명하는 국제학술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목포해양유물전시관 누리집(seamuse.go.kr/mokpo)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일반 대중들에게 새로운 발굴 자료와 연구 성과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를 기획하여 적극행정을 실현해나갈 계획이다.





“The Special Exhibition of ‘Goryeo Celadon’: Dishes Carrying Royal Feasts”

Present the Exhibition Goryeo Pottery

September 5, 2023 – January 14, 2024
Special Exhibition Hall, Mokpo National Maritime Museum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Director: Kim Seong-bae), is hosting the special exhibition Goryeo Pottery at the Mokpo National Maritime Museum from September 5, 2023 through January 14, 2024. This special exhibition highlights the pottery from the Goryeo Dynasty that were used in everyday life and as containers for transporting local foods from and to various regions in the country.

Pottery has been the dominant form of vessel from prehistoric times to the Unified Silla period. In the eras of vitrified pottery, that are Goryeo and Joseon periods when celadon and white porcelain prevailed and even to this day, it continues to be valued in the form of jilgeureut and onggi.

To facilitate understanding of Goryeo pottery, the exhibition features more than 270 pieces of exhibits, including the pottery discovered from the underwater and land archaeological sites of the Goryeo era, ancient documents, paintings, reproduction pottery, and related audio and video contents. Part I entitled “10,000 Years of Pottery Culture and Goryeo Pottery”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pottery as well as its production techniques. More than seventy objects will be on display that were unearthed from tombs and the sites of living quarters.

Part II, “Goryeo Equally Enjoying Green and Black Wares,” showcases pottery of superior quality, celadon wares, diverse ritual wares, and wine jars inscribed with “良醞,” which is read yang-on, meaning wine for the royal court of the Goryeo Dynasty.

  • Yang-on means making savory wine. In the Goryeo Dynasty, the wine brewed for the king was called yang-on, and there was a government office called Yangonseo in charge of wine for the royal and state ceremonies.

Part III, “The Maritime Road for Goryeo Pottery,” illuminates various functions of Goryeo pottery, such as packaging local specialties for transport, as metrological containers, and as daily vessels used on board, through the finds from Taean Mado Shipwreck no. 1, 2, and 3, from the Goryeo era. Most notable in this section of the exhibition are videos and models of Mado Shipwreck no. 3 that carried a wealth of goods destined for the highest and mightiest authorities during the Goryeo military regime.

The vernissage of this special exhibition will be held at 3 p.m. on September 4 (Monday), and the exhibition will be ready to receive the public from September 5. Admission is free and the exhibition will be open every day from 9:00 a.m. to 6:00 p.m., except on Mondays. An international conference will also be held to highlight the value of Goryeo pottery.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the website (www.seamuse.go.kr/mokpo) of the Mokpo National Maritime Museum of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Maritime Cultural Heritage will continue to present exhibitions to open to and share with the public new excavation materials and research results.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