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ly 23, 2024
spot_img
HomeHistory & Culture공존(共存) : 전통공예, 우리와 함께한 시간

공존(共存) : 전통공예, 우리와 함께한 시간

View more History & Culture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15일까지 청주 문화제조창 동부창고 6동에서 국가유산 미디어아트(1) 전시 「공존(共存) : 전통공예, 우리와 함께한 시간」을 개최한다.

(1) 미디어아트: 사진, 영상, 터치스크린 등 여러 가지 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예술 작품

2023년 청주공예비엔날레와 연계하여 운영하는 이번 전시는 한국 전통 공예의 아름다움과 의미를 디지털 기술로 구현한 것으로, ‘우리와 함께한 시간’이라는 대주제 아래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시간 동안 인류와 공존해온 전통공예가 인간사에서 가지는 의미를 담은 4개의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먼저, 첫 번째 전시인 ▲ ‘자연으로부터’에서는 흙과 불이 만나 탄생하는 도자기, 나무로 만드는 목가구, 실로 지어내는 한복 등 자연에서부터 시작되는 전통 공예의 탄생과정을 학습형 인공지능(딥러닝 AI)으로 제작한 웅장한 아나몰픽(2) 영상을 만날 수 있다. 미세 입자들과 작품의 움직임을 액자 구조를 통해 구현하여 마치 실제로 화면 속에서 사물이 튀어나오는 것 같은 입체적인 경험이 가능하다.

(2) 아나몰픽(anamorphic): 착시현상을 이용해 예술품을 바라보는 이가 입체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예술

두 번째 전시인 ▲ ‘생의 찬미’는 국가무형문화재 소목장 박명배 보유자의 진주 반닫이와 조화신 전승교육사의 이층 농을 3차원 입력(3D 스캔)하여 두 배 크기로 제작한 입체구조물에 영상 투사법(프로젝션 맵핑)(3) 기술을 적용한 작품이다. 딸아이가 태어나서 오동나무를 심고, 그 나무로 딸이 시집갈 때 농을 해주는 이야기를 외벽 영상(미디어 파사드)(4)을 통해 풀어냈다.

(3) 프로젝션 맵핑(Projection Mapping): 대상물의 표면에 빛으로 이루어진 영상을 투사하는 기술
(4)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 공간과 대상(오브제)에 영상을 투사하여 시각적인 착시나 환상 이미지를 표현하는 기법

세 번째 전시인 ▲ ‘윤슬(5)의 시간’ 은 나전장이 사용한 도안을 활용하여 자개로 꾸민 산수 미디어 월로, 관객은 별도로 마련된 촬영 장소에서 사진을 찍어 미디어 월(6)에 공유할 수 있고, 인쇄된 사진을 소장할 수도 있다.

(5) 윤슬 :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을 뜻하는 순우리말
(6) 미디어 월: 영상 화면으로 채운 벽면

이어서 네 번째로 ▲ ‘영원으로’ 전시가 이어진다. 세월을 이어온 공예가 인간사와 함께 지속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국보 도자기 5종 모양의 한지 등(燈)들로 채워넣은 키네틱 아트(7) 전시 공간이다.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며 2023 청주공예비엔날레 주제인 ‘사물의 지도’의 의미도 생각해 볼 수 있다.

(7) 키네틱 아트 : 작품이 움직이거나 움직이는 부분을 넣은 예술 작품. 관객이 작품을 움직여 외관을 변화하거나 동력에 의하여 작품 자체의 움직임을 통해 구현됨

전시의 마지막에는 ▲ 전통건축‧무형유산 증강현실(AR)(8) 체험을 할 수 있다. ‘전통건축과 직업’ 교육‧체험에서는 전통건축의 구조를 입체적으로 익힐 수 있다. ‘아름다운 무형유산 이야기’를 통해서는 ‘증강현실 정육면체(AR 큐브)’를 활용하여 4종목의 무형유산(종묘제례악 일무, 진주검무, 하회별신굿탈놀이, 제주해녀)을 실감나게 체험해 볼 수 있다.

(8)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실제로 존재하는 사물이나 환경에 가상의 사물이나 환경을 덧입혀서 마치 실제로 존재하는 것처럼 보여주는 컴퓨터 그래픽 기술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관람시간은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참조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 실감콘텐츠팀(☎02-2270-1283)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앞으로도 국가유산과 디지털 기술의 결합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국가유산을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