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May 18, 2024
spot_img
HomeGLOBAL KOREANS서류미비 청년들을 위해 텍사스로 갑니다 Going to Texas for Undocumented Youth

서류미비 청년들을 위해 텍사스로 갑니다 Going to Texas for Undocumented Youth

“서류미비자”는 ‘불법체류자’를 점잖게 부르는 말입니다. 미국정부 차원에서의 호칭은 아닌 듯 하고, 주로 민권활동 기관에서 이렇게 부르는 것 같습니다. 힘들게 영주권을 받으신 분들은 “서류미비자”라는 이 호칭에 대해 거부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취업이든 투자든 최소 5년, 보통은 10년 이상 걸려서 겨우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체류자’의 신분보장을 위해 활동하는 합법이민자들은 어떤 마음을 가졌길래 뉴저지/뉴욕에서 텍사스까지 가서 이들을 돕는 걸까요? 다음은 뉴저지/뉴욕 민권센터 61번째 뉴스레터입니다.

“We Report Your News!”, K-POP TIMES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Global Koreans, 여러분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Press Release)와 문의는 byeoninc@gmail.com으로 보내 주세요

뉴욕과 뉴저지 민권센터 활동가들이 오는 6월 1일(목)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의 일원으로 텍사스 휴스턴으로 가서 전국에서 모이는 서류미비 청년 100여 명과 함께 법원 앞 시위를 펼칩니다.

이날 휴스턴에 있는 연방지법에서 서류미비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에 대한 심리가 열리는 까닭입니다.

민권센터 활동가들과 시위대는 현재 신규 신청이 막혀있는 DACA 프로그램 복원과 1100만 서류미비자 모두의 합법화를 외칩니다.

DACA 신분인 청년들은 한인 5400여 명을 비롯 58만여 명으로 추산됩니다. 부모를 따라 미국에 왔다가 서류미비자가 된 이른바 ‘드리머’라고 불리는 청년들은 DACA 신분을 포함해 현재 200만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신규 신청을 할 수 없고, 자격 조건이 안 돼 DACA 신분을 얻지 못하는 드리머들은 해마다 수십만 명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DACA 프로그램은 꼭 복원이 돼야 하며, 이들에게 합법 신분을 제공하는 드립법안이 연방의회에서 꼭 통과돼야 합니다.

민권센터의 서류미비자 합법화를 비롯한 이민자 권익운동에 대한 문의는 전화(뉴욕 718-460-5600, 뉴저지 201-416-4393) 또는 카카오톡 채널(http://pf.kakao.com/_dEJxcK) 가입 뒤 1:1 채팅으로 하면 됩니다.

New York and New Jersey MinKwon (Civil Rights) Center Activists to Join NAKASEC on June 1st in Houston to Rally with Over 100 Undocumented Youth from Across the Country in Front of the Courthouse.

Houston, TX – On June 1st, activists from the New York and New Jersey Civil Rights Center will travel to Houston as part of the National Korean American Service & Education Consortium (NAKASEC) to stage a protest in front of the federal courthouse, alongside approximately 100 undocumented youth who lack proper documentation from various states.

The demonstration takes place in Houston due to the ongoing hearing at the federal district court concerning the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DACA) program.

The activists and protesters are demanding the restoration of the DACA program, which is currently preventing new applications, and advocating for the legalization of all 11 million undocumented individuals, including those who have benefited from DACA.

The estimated population of DACA recipients, including young Korean Americans, is around 540,000, reaching a total of 5,400 in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These young individuals, known as Dreamers, arrived in the United States with their parents and later became undocumented due to lack of proper documentation. Currently, there are approximately 2 million Dreamers, including those with DACA status.

As the number of Dreamers unable to apply for DACA or meet the eligibility criteria continues to grow annually, it is crucial to restore the DACA program and pass legislation in Congress that provides legal status for these individuals.

For inquiries regarding the immigrant rights movement, including the legalization of undocumented individuals, please contact the Civil Rights Center at the following phone numbers: New York (718-460-5600) and New Jersey (201-416-4393), or join the KakaoTalk channel (http://pf.kakao.com/_dEJxcK) for one-on-one chats.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