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pril 17, 2024
spot_img
HomeEpicure'순대국'이 맛있다면 다른 것도 분명 맛있다!

‘순대국’이 맛있다면 다른 것도 분명 맛있다!

View more Epicure

(c)식도락가 할머니 이전 시대부터 ‘국밥’은 누구나 즐겨먹는 음식이었다. 국밥의 종류는 지역마다 특색을 가지고 발전했는데, ‘설렁탕’은 서울과 경기도에서, 전라도에서는 ‘콩나물국밥’이 유명하고, 충청도 ‘병천순대국밥’, 경상도 ‘돼지국밥’과 ‘소고기 국밥’, 그리고 제주도 ‘소고기 내장탕’이 있다. 이외에도 ‘갈비탕’, ‘선지 해장국’, ‘도가니탕’  등이 있다. 물론 이들 음식은 이제 지역을 가리지 않고 어디에서나 맛볼 수 있는 일상화된 음식이 되었다.

개인적으로 ‘내장탕’을 제일 좋아하고, ‘선지 해장국’도 좋아한다. 어려서부터 국밥을 자주 먹었지만 지금은 그 옛 맛을 찾기 아주 힘들다. 국밥에 들어가는 소고기는 냄새 나고, 돼지부속물은 질기고 맛 자체가 없는 경우가 많다. 내장탕의 내장은 쫄깃하면서 고소해야 하는데, 물컹하고 때때로 역한 냄새가 난다. ‘선지’가 신선하면 그 맛이 달고 식감이 아주 좋다.

맛있게 먹기 힘든 국밥 중에서 ‘순대국밥’이 있다. 순대와 돼지부속물(허파, 염통, 오소리 감투)이 신선하지 않으면 그 독특한 냄새로 그 맛을 망치게 된다. 하지만, 아쉽게도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 식당을 본 적이 거의 없다. 신선한 재료를 공급받을 수 있는 시골장터 식당에 비해 냉동제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도시 식당의 경우 어쩔 수 없는 면이 있긴 하지만, 그 불가피성보다는 저렴한 재료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가 추측할 뿐이다.

뉴저지 한인타운 팰팍에 새로운 식당이 하나 생겼다. 순식간에 소문이 난 건지, 외식 특히 한식을 거의 먹지 않는 내게도 그 소문이 들렸다. 정오 즈음에 그 앞을 지나가다 밖에서 수십 명이 서 있는 것을 보고 점심이 지난 오후 2시경 그곳을 방문했다.

식당은 생각보다 아주 컸다. 개업하자 마자 소문이 났으니 무슨 특색이 있을 것 같았다. 소문의 진원은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과 팁이 없다는 것이다. 저렴한 가격과 팁이 없는 식당은 여러 곳이 있다. 그런 이유로 사람을 순식간에 끌어모을리는 만무하다 생각했다. 맛이 없다면 가격이 저렴해도 대부분의 손님들은 결국 찾지 않을 것이다.

‘차돌박이 설렁탕’과 ‘순대국’ 두 가지 음식이 9.9달러였다. 그리고 팁이 없으니 10달러면 족했다. ‘차돌박이 설렁탕’은 ‘차돌박이’가 부드럽고, 달고, 냄새가 없다면 분명 맛있을 것이다. 그래서 맛을 내기 힘든 ‘순대국’을 주문했다. 깍두기와 겉절이는 별도로 가져다 먹을 수 있고, 신선한 배추쌈도 있었다.

뚝배기에 순대와 돼지부속물이 가득했고, 부추와 양념 두개가 곁들여 나왔다. 그 모든 것을 부어 넣고 후추를 가득 뿌렸다. 먼저 순대를 맛보았다.

‘순대’는 돼지 창자에 숙주, 우거지, 찹쌀 등과 돼지 선지를 섞어서 된장으로 간한 것을 채워서 삶은 음식이다. 지금은 이런 재료를 다 넣지 않고 찹쌀 대신 ‘당면’ 이 들어기도 한다. 옛날과는 달리 돼지 창자 대신 식용 비닐을 쓴다는 말도 있다. 맛으로는 알 수 없으나 지금은 돼지 창자 순대는 거의 없을 듯하다. 예전에 서울 한 동네에서 우연히 돼지 피 순대를 먹어 본 적이 있었는데, 그 맛이 아주 독특하고 좋았다. 그 이후로 다시 맛 볼 기회가 없었지만.

‘국밥쌈밥’ 식당에서 나온 ‘순대국’의 순대는 당면 순대였다. 다른 식당 것과 달리 딱딱하거나 질기지 않고 아주 부드러웠다. 돼지 피를 버무린 것처럼 보였으나 잡내가 없었다. 진짜 맛의 핵심은 돼지 부속물에 있었다. ‘순대국’에 들어간 몇 종류의 돼지 부속물의 맛은 역한 냄새가 없었고 부드럽고 달았다. 순식간에 먹어 치우고 얼마의 국물이 남았다. 그 국물에 떠 있는 ‘들깨’ 씹히는 맛이 일품이었다. 바로 이것이다! ‘순대 돼지국밥’에 ‘부추’, ‘통 들깨’가 들어가고 ‘새우젓’이 나와야 정석이다. 음식의 기본을 모르고 흉내만 내는 식당이 얼마나 많은가!

운좋게 ‘메밀전’을 먹을 수 있었다. 얇고 부드럽고 기름이 잘 배여 있었다. ‘부침’은 기름이 잘 배여 있어야 맛있다는 말을 어려서 많이 들었다. 맛이 아주 깔끔하고 좋았다.

그 다음날 지인과 함께 다시 갔다. 이번에는 ‘차돌박이 설렁탕’을 시켰다. 대부분 ‘설렁탕’에 저민 소고기가 들어가는데, 냄새가 나고 질기다. 이곳의 ‘차돌박이’는 진한 단맛은 아니었지만 부드럽고, 냄새가 없었다. 국물도 맑고 진해 아주 좋았다. 집 밖 음식은 먹고나서 안다. 심한 포만감이 오래가면 인공조미료를 많이 써서 맛을 냈다고 보면 된다. 좋은 음식은 먹고나서 포만감이 있지만 곧바로 편해진다.

음식 중에서 ‘순대국’이 맛있다면, 그 식당의 다른 것도 분명 맛있다! (c)食道樂家  

  • 국밥쌈밥 (Gukbap & Ssambap, NO-TIP RESTAURANT)
  • 전화: +1 (201) 849-5077
  • 주소: 131 W Central Blvd, Palisades Park, NJ 07650(찾아가기)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