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23, 2024
spot_img
HomeArts & Culture"꿈꾸는 수국 아이" - A Dreaming Hydrangea Kid

“꿈꾸는 수국 아이” – A Dreaming Hydrangea Kid

View more Arts & Culture

부모님은 사랑과 관심으로 어린 아이들을 바람이 불때도 비가 올 때도, 따뜻한 마음으로 한 명 한 명 보살펴 주시고 소중히 키우고 계셨다.

그런 어느날 어린 꽃들에게 물을 주면서, “얼었던 땅이 조금 더 부드러워지면 멋진 곳에 심어 줄께!” 라고 말하시곤, 행복한 미소로 정성껏 작은 정원을 가꾸고 계실 때 지나가던 한 사람이 말을 걸었다.

와! 너무나 아름다운 정원이네요. 저도 꽃을 한번 키워 보고 싶은데, 잘 알지도 못하고, 늘 다른 분들의 아름다운 정원를 들여다 볼 때면 넘 기분이 좋고 행복해 집니다. 저도 언젠가 도전해 봐야지 생각만 해봅니다.

키울 자신이 없어요ㅜ

아! 그렇군요. 칭찬해 주셔서 저도 넘 기쁘네요. 그럼 이번 기회에 한번 키워 보실래요? 처음엔 다 모르고 서툴지만 사랑과 관심으로 키우다 보면 요렇게 작고 어린 꽃들이 아름답게 핀답니다. 그 감동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답니다. 눈물이 날 정도예요. 제가 곧 화단에 옮겨 심을 모종들이 있는데 하나 가져 가서 키워 보세요.

정말요!? 넘 감사합니다. 그럼 예쁘게 잘 키워 볼께요. 고맙습니다.

그래서 나는 갑작스레 가족과 헤어져 다른 곳으로 떠나야만 했다. 마음속으론 너무 슬펐지만 부모님과 새 가족에게는 좋은 의도니까 울수도 없었고, 싫다고도, 도망칠 수도 없는 힘없고 용기 없는 아이였다. 하루 아침에 가족에게 버려졌다는 생각으로 세상이 다 원망스러워졌고, 자신감도 사라지고, 웃을 일도 없어졌다. 별일 아닌 일에도 그냥 이유 없이 화가 났다.

어두운 밤이나 천둥 번개가 칠 때면 너무 무서워 떨었고 잠이 오지 않을 땐 꿈속에서 엄마 품을 그리워했다.시간이 흐르면 조금 나아질 줄 알았지만 어느새 마음의 병이 되어 외로움, 불안함, 두려움이 큰 상처가 되었고, 나를 버리신 부모님도 용서할 수가 없었다. 그리곤 늘 외톨이라 생각했다.

새 가족은 이런 내 속마음도 모르고 힘이 없어 보인다고 영양제도 주고, 물도 햇빛도 조절해가며,애지중지 보살펴주시고, 사랑과 관심을 쏟으셨다. 곧 멋진 정원을 계획중인데 나를 가장 멋진 곳에 심어준다고 힘내라고 위로와 격려의 말도 해주셨다.그리곤 매일 다양한 꽃들에 대해 공부하시고,햇빛과 비와 바람 그리고 별들과 벌레들과 어떻게 조화롭게 지내야하는지도 탐구하셨다.

드디어 땅이 촉촉하고, 보들보들 해질때, 새싹들이 땅 위로 조금씩 올라 올때 여기저기서 구해 오신 꽃들과 나무들은 가장 좋은 자리를 잡고 하나하나 심어지기 시작했다. 나는 지나가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보이는 현관문 근처쪽 낮는 화단 자리에 심어 주셨고, 내 옆엔 이름모를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자리를 잡고, 봄날의 햇살 아래 사이좋게 웃고 있었다.

“안녕! 처음 만나 반가워 앞으로 잘 부탁해!”
“근데 넌 무슨 꽃이니?어디서 온거야?”
“이름이 뭐야?”

몰라! 난 버려진 쓸모없는 외톨이 꽃!? 이름은 없어!! 그니까 나랑 친하게 지낼 필요도 없고!! 지금처럼 거리를 두고 지내자! 그게 서로를 위해 좋을듯해!!! 친해지면 서로 더 불편하고 피곤해질테니까!!!!! 알았지!

나는 차갑게 말을 했고 새 친구들은 그런 나를 아랑곳하지않고 소중한 친구로 여기며 낮에도 밤에도 늘 함께하며 재미나고 즐거운 세상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시간이 꽤 흐르고 눈부신 햇살과 촉촉한 빗방울, 벌레들도 새들도, 노래하고, 풀냄새 꽃향기가 가득한 정원에서 다양한 꽃들과 나무들이 바람에 춤추며, 오케스트라 연주처럼 아름답게 하모니를 이루고, 행복하게 하루하루를 보내면서, 나을것 같지 않던 마음의 상처는 조금씩 치유되고 가끔이지만 소리내며 웃게도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쭉 오던 비가 멈추고, 오랜만에 눈부신 이른 아침! 늘 잎만 무성해서 평범한 일상이었던 내가!? 이 세상에서 너무나 가치있고 귀한 파란 하늘색 꽃! 나는 어느새 풍성하면서도 아름다운 꽃!! 비내리는 날이면 진짜 보석보다 반짝이며 우아한 꽃!! 수국!!! 누가봐도 근사하고 멋진 수국이 되어 있었다. 내 소중한 친구들도 연두빛, 핑크빛, 보라빛 등등 형형색색의 자기만의 색으로 미소를 지으며 그 화려함을 뽐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모두 다 우릴보며 너무 아름답다며 칭찬을 해주었고,사진을 찍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전하기도 했다. 너무나 기쁘고 행복한 기분이었다.

멋진 어른이 된 나는 이제서야 부모님의 마음을 깨닫게 되었다. 좋지 않고, 좁은 땅에서 넉넉하고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 큰 마음으로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게 하고 싶었던 것 같다. 차갑고 속좁은 나의 마음은 다양한 만남과 실패들, 상처와 고난을 통해 사랑으로, 인내하게 하시고, 새 정원을 꿈꾸는 사람에게 꿈이 되게 하셨고, 그 꿈을 격려하고 도전하게 하셨고, 꿈꾸는 사람들에게 아름답고 향기로운 감동을 선물해 주셨다는걸 알고는 부모님의 사랑이 얼마나 크고 넓은지도 알게되었다.

진실된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이 더 잘되길 바라는 마음이 아닐까?

우리에겐 각자의 꿈이 있듯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작든 크든 꿈이 있다. 사랑과 관심을 가지고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깊고 넓은 마음을 가진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다.

꿈꾸는 수국 아이처럼

Dreaming Hydrangea kid

The parents nurtured young children with love and care; even when the wind blew, or the rain fell, they cared for each child with warm hearts, raising them preciously.

While watering the young flowers one day, they said with a happy smile as they carefully cultivated a small garden, “When the frozen ground becomes a little softer, I will plant them in a beautiful place!” At that moment, someone passing by struck up a conversation. Wow! This garden is so beautiful. I also want to try growing flowers, but I need to learn more about it. Whenever I look at other people’s beautiful gardens, I feel so joyful. Someday, I should give it a try too. But I need more confidence.

Oh, I see. I’m glad you complimented me. Then, would you like to grow them this time? At first, you may not know much and feel inexperienced, but as you nurture them with love and care, these small and young flowers bloom beautifully. It’s a happiness that can’t be expressed in words. That might bring tears to your eyes! I have some seedlings that I’m going to transfer to the flower bed soon. Take one and try growing it. Really! Thank you so much. I’ll take good care of it and make it grow beautifully. Thank you.

So, a hydrangea kid suddenly had to leave his family and go somewhere else. Although He felt so sad inside, He couldn’t cry or resist because it was for the good intentions of my parents and the new family. He was a powerless and timid child. The thought of being abandoned by his family overnight made the world resentful, and his self-confidence disappeared. He had no reason to smile anymore; even small things made him angry. He trembled in fear during nights or thunderstorms, and when he couldn’t sleep, He longed for his mother’s embrace in his dreams. he thought things would improve as time passed, but before he knew it, his heart became caught a disease of loneliness, anxiety, and fear. The deep wound in his heart couldn’t be healed, and he couldn’t forgive his parents for leaving him. And He always thought of himself as an outcast.

The new family didn’t know his inner feelings and saw him as weak. They gave him supplements, adjusted water and sunlight, cared for him with love and care, and poured their love and attention on Him. They were planning a beautiful garden, encouraging him to have strength by saying they would plant him in the most beautiful place. They studied various flowers daily and explored how to harmonize with sunlight, rain, wind, stars, and insects and how to live in harmony.

Finally, when the ground became moist and soft when the seedlings gradually sprouted above the ground, adopted flowers and trees from various places, took their homes, and were planted one by one. he was planted in a flower bed near the entrance where the most people passed by. Beside him, nameless children gathered and took their places, happily smiling under the spring sunshine.
One flower accosted him. Hello! Nice to meet you. I look forward to getting along well in the future!

“What kind of flower are you?”
“Where did you come from?”
“What’s your name?”

I don’t know! I’m a discarded, useless outcast flower. I don’t have a name. So, there’s no need to get close to me. Let’s keep our distance between us like now! It seems for both of us to feel uncomfortable and tired if we become friends. You got it!

He spoke coldly, but his new friends didn’t ignore him and considered him a precious friend. They were always together with him, both day and night, sharing exciting and enjoyable stories.

As time passed, in a garden filled with dazzling sunlight, moist raindrops, bugs, birds, and various singing flowers and trees danced in the wind, creating a beautiful harmony like an orchestra performance. While spending each day happily, the wounds in his heart that didn’t seem to heal started to heal little by little, and sometimes he even found himself laughing out loud.

Then one day, the rain that had been falling all along stopped, and it was a dazzling early morning! He, who was always ordinary with lush leaves, became an invaluable and precious blue flower in this world! He had become a rich and beautiful flower without realizing it. On rainy days, he sparkled and became an elegant flower more than any jewel! A hydrangea. It had become an exquisite and magnificent hydrangea that anyone would admire. His precious friends also showed off their colors, such as green, pink, and purple, and smiled with their splendor.
Passersby all looked at us and praised them for being so beautiful. They took pictures and shared them with their loved ones. He felt so happy.

Now that he has become a splendid adult, he finally understands his parents’ feelings. They wanted to lead him to a great and happy life, leaving behind the unpleasant and narrow land for a vast world. His cold and thin heart was transformed by love and patience through various encounters, failures, wounds, and hardships. He realized how great and vast his parents’ love is, as they made dreams come true for those who dream of a new garden, encouraged and challenged them, and gifted beautiful and fragrant emotions to dreamers.
Dreaming Hydrangea kid says.

“Could true love be a desire for the person you love to become even better? Just as we each have our dreams, other people also have dreams, big or small. I hope to become an adult with a deep, broad heart that loves and cares for others, supporting and encouraging them as a dreaming hydrangea Kid.

꿈꾸는 수국 아이, 박은희, 2000년 영주권 취득 23년 일본 거주, 일본이름 세노 미키(瀬野 美紀)는 1976년 4월 9일생이다. 한국에서 산업디자인과 수학(修學), 일본 출판사 내 전문코스인 AFS크레이티브 아트를 4년간 전공했다.

심리학, 철학, 패션스타일, 건축 인테리어, 여행을 좋아하고, 그림 그리기(일러스트)가 특기다. 한국과 일본에서 뷰티관련 업종을 거쳐 현재 핸드메이드 선물 사업 (minne shop, 온라인샆과 직거래) 진행 중이다.

인스타 7년 이상 활동, 한국 민단에서 한국 문화 콘테스트 수상 경력,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나다.

뉴스 및 보도자료, Send it to byeoninc@gmail.com
K-POP TIMES
K-POP TIMEShttps://byeon.com
750만 재외동포를 위한 미디어
O·K-Sillokspot_img

Most Popular